농구선수 정병국 도심 한복판서 음란행위 ··· 과거에도 전력
  • 김재명 기자
  • 승인 2019.07.18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구선수 정병국 도심 한복판서 음란행위 ··· 과거에도 전력

인천 전자랜드 정병국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 전자랜드 정병국 [연합뉴스 자료사진]

 

  현역 프로농구 선수가 도심 한복판에서 음란행위를 하다 체포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소속 정병국(35) 선수를 도심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공연음란)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다.
  정병국은 이를 목격한 여성의 신고로 수사에 나선 경찰이 CCTV 분석을 통해 용의자를 특정하며 검거됐다. 경찰은 범행 후 정병국이 타고 달아난 차량 번호를 토대로 17일 오후 4시 10분께 전자랜드 홈구장인 인천삼산월드체육관 주차장에서 그를 체포했다. 

  정병국은 경찰에 체포될 당시 곧바로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전 술은 마시지 않았다. 죄송하다"면서도 범행 동기는 밝히지 않았다.

  정병국이 음란행위를 하는 장면은 또다른 목격자에 의해 동영상으로 촬영돼 SNS에 올려졌으나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경찰은 정병국이 과거에도 수 차례 유사한 행위를 저지른 사실을 확인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인천 제물포고와 중앙대를 졸업한 정병국은 2007년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22순위로 전자랜드에 입단했다.
  3라운드에서 뽑힌 선수로는 드물게 한때 주전급 선수로 활약했으며 2016∼2017시즌이 끝난 뒤에는 식스맨 상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