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쇄박물관 ‘직지’ 사이버 홍보대사 발대식
  • 민태찬 기자
  • 승인 2019.07.24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중·고등학생 136명

청주 고인쇄박물관과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단장 박기태)는 24일 오후 서울 국립한글박물관 대회의실에서 한국의 인쇄술과 우리나라 문화유산을 전 세계에 알리는 사이버 외교사절단 홍보대사 14기 발대식을 개최했다.

한국문화유산 홍보대사는 현존 유네스코 기록유산인 세계최고의 금속활자본인 직지의 인쇄술과 우리나라 문화유산을 전 세계에 알리는 역할을 수행하는 사이버외교사절이다. 이들은 반크 회원 중 서류심사를 통해 엄선된 136여 명의 전국 중·고등학생들로 구성, 발대식과 함께 미션 부여를 통해 온·오프라인 활동에 들어간다.

박기태 반크 단장은 ‘한국문화유산을 세계에 알리는 위대한 도전’을, 청주 고인쇄박물관 윤장수 학예연구사는 ‘직지로 알아보는 인쇄문화’를 주제로 각각 특강을 진행했다.

발대식에 참석한 학생들은 강연을 통해 향후 직지와 한국문화유산을 세계에 바로 알리는 데 필요한 전문지식을 습득했다. 반크 홍보 전문가들은 ‘한국의 유산 바로 알리기’, ‘디지털 한국문화유산 홍보’ 등 사이버외교사절로서의 홍보활동 방법을 교육했다.

박물관은 참가 학생들이 인터넷과 각종 SNS를 통해 세계인들과 대화하면서 유네스코 기록유산 직지의 금속활자 인쇄술 및 우리나라 문화유산을 전 세계에 알리는 민간외교관으로 활동해 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홍보대사 학생들은 자신의 블로그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트위터, 페이스북 등)를 통해 ‘직지’ 등 우리나라의 고인쇄문화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전달하는 홍보 사절의 역할과 함께 홍보활동 중 오류사항이 발견되면 반크를 통해 시정하는 임무 등을 맡는다.

청주=민태찬 기자 tttchan@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