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영웅이 중공군? 보훈처의 황당한 실수
  • 나원석 수습기자
  • 승인 2019.10.0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국가보훈처
사진 : 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가 매달 선정·발표하는 6·25전쟁 영웅 포스터에 국군이 아닌 중공군의 사진을 넣은 사실이 밝혀져 지적 받고 있다.

오늘(7일) 보훈처가 지난 8월 말 '9월의 6·25전쟁 영웅'으로 강원도 김화군 일대 수도고지 전투에서 활약한 공해동 육군 하사를 선정했다. 이어 포스터 배경 사진으로 고지전을 벌이는 군인들의 모습을 공개했는데 이는 국군이 아닌 중공군 사진으로 밝혀졌다.

보훈처가 공개한 포스터엔 군인들이 고지를 향해 진격하는 흑백 사진이 담겼다. 보훈처는 이 포스터에 공해동 하사를 기리며 "불굴의 의지로 수도고지를 지키다"란 글귀를 적었다. 하지만 이 사진은 중공군이 '항미원조 전쟁(6·25) 중 최대의 승전'으로 선전해온 '상감령 전투' 때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쟁기념관이 6·25전쟁 50주년을 맞아 2000년 발행한 서적 '아! 6·25 그때는 자유를, 이제는 통일을'에는 문제의 사진에 대해 '중공군이 상감령 전투에서 고지를 향해 돌격하고 있다'고 기록되어 있다. 상감령 전투는 중국이 유엔군의 진군을 막았다고 주장하는 전투로, 강원도 철원 일대에서 벌어진 '저격능선' 전투와 '삼각고지' 전투를 합친 개념이다.

문제가 제기되자 보훈처 측은 9월 전쟁영웅 포스터에 중공군 사진이 실린 사실을 인정했다. 포스터 제작을 맡긴 민간업체가 인터넷 사진을 가져다 썼는데 이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문제의 사진 출처가 국립서울현충원 블로그였기 때문에 책임 회피로 보일 가능성이 크다. 국군으로 둔갑한 중공군 사진을 공식 블로그에 올린 것에 대해 현충원 측은 "직원 실수"라고 했다.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우리 국군용사 죽이려고 몰려가는 중공군들을 6.25 영웅이라고 했다. 보훈처 작품이다. 너희들 주적은 국군이냐?"라고 비난했다.

보훈처는 재발 방지를 위해 앞으로 정부 부처 내에서 통용되는 자료라고 하더라도 더 면밀하게 검증해서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