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청호에 온 가을] 가을하늘 아래 오색빛 호수
  • 조길상 기자
  • 승인 2019.10.30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흥진마을 억새가 바람에 흔들려 은빛으로 반짝일 때면 가을이 왔음을 실감할 수 있다.
흥진마을 억새가 바람에 흔들려 은빛으로 반짝일 때면 가을이 왔음을 실감할 수 있다.

 

[대청호에 내린 가을 - 2·3·4·5구간을 걷다]

대청호가 추색(秋色)으로 물들었다. 은빛의 억새와 갈대, 노란 국화와 은행나무, 그리고 울긋불긋한 단풍까지. 평소 밖을 돌아다니기보다 집에 있는 것을 더 선호해 집돌이, 집순이라 불리는 이들이라 할지라도 가슴에 설렘이 차오르는 이 계절, 천혜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대청호의 가을을 제대로 맛 볼 수 있는 몇몇 장소를 소개한다.

우선 도로 양쪽에 빼곡히 들어선 은행나무와 바람에 흩날리는 노란 은행잎을 볼 수 있는 찬샘마을 앞길을 추천한다. 대청호 주변 어느 곳이든 아름답지 않은 곳이 없지만 이곳은 노랗게 물든 은행잎들이 좌우로 촘촘히 들어서 있어 가을의 정취를 느끼기 안성맞춤이다. 차도 옆으로 선 은행나무들이나 교통량이 그리 많지 않은 까닭에 떨어지는 은행잎을 맞으며 길을 따라 걸을 수 있다. 그리고 대청호오백리길 2구간(찬샘마을길)에선 찬샘정과 노고산성을 빼놓을 수 없다. 평소에도 찬샘정에서 바라 본 대청호에 풍경은 한 폭의 그림과 같을 정도로 시원하며 빼어나다. 아래론 푸른빛의 대청호가, 그 위론 바다 위 떠있는 섬을 연상케 하는 산들이 끝없이 펼쳐져 있다. 그리고 이 계절엔 그 산들이 알록달록 옷을 갈아입는다. 찬샘정이 평지에서 대청호를 바라보는 느낌이라면 노고산성에선 위에서 내려다보는 또 다른 아름다움이 있다.

 

찬샘마을길 도로 양쪽으로 늘어선 은행나무가 노랗게 물들어가고 있다.
근장골에서 바라본 대청호
근장골에서 바라본 대청호 전망

 

이어진 대청호오백리길 3구간(호반열녀길)은 대청호에서 조금 멀어져 시골길을 걷는 느낌을 주는 곳이다. 길을 걷다보면 가을의 전령인 코스모스가 바람에 몸을 맡긴 모습도, 노란 국화들 사이로 바삐 움직이는 벌과 나비를 볼 수 있다. 이러한 가을의 소소한 즐거움을 느끼다 보면 근장골 전망대로 향하는 길이 나온다. 근장골 전망대는 본 도로를 벗어나 천천히 걸어도 30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곳이다. 전망대다 보니 높은 곳에 위치하지만 오르는 길도 그리 가파르지 않아 어려움도 적다.
그러나 목적지에 도착해 보이는 대청호의 경치는 마치 수작(秀作)의 풍경화를 보는 느낌을 준다. 대청호오백리길에는 꽤 많은 전망대가 있지만 각 전망대마다 그 경치가 다르다. 또 계절에 따라 꾸밈이 달라지는 자연이다 보니 그 맛 또한 제각각이다. 길손들이 잠시 쉴 수 있도록 조성된 돌의자에 앉아 경치를 감상하다보면 시간가는 걸 잊기도 한다.

 

 

대청호자연수변공원과 자연생태관에 국화전시회가 열린 모습.
대청호자연수변공원과 자연생태관에 국화전시회가 열린 모습.

 

대청호오백리길 가을 나들이에서 빼놓을 수 없는 곳은 4구간(호반낭만길)이다. 이름에 ‘가을 추(秋)’자가 들어가는 추동생태습지를 비롯해 대청호자연수변공원과 대청호자연생태관이 이곳에 있다. 대청호를 배경삼아 넓게 펼쳐진 억새밭을 만날 수 있는 추동생태습지는 이미 유명하다. 이곳을 방문하는 이들이 편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데크까지 조성돼 있어 사람들의 발길이 사계절 끊이지 않는 곳이다. 또 연인들의 데이트코스로도 유명한 대청호자연수변공원에선 오두막에 앉아 바람 따라 하늘거리는 억새와 국화를 감상할 수 있다. 또 대청호자연생태관에선 국화전시회가 펼쳐지고 있다. 아름답게 핀 형형색색의 국화들은 물론 가을꽃들을 한꺼번에 만나 볼 수 있다.

 

흥진마을 억새
흥진마을 억새

 

흥진마을 길목에 억새가 반기고 있다.
흥진마을 길목에 억새가 바람에 흩날리고 있다.
추동습지보호구역에서 바라본 전망
추동습지에서 바라본 전망

 

대청호오백리길 5구간(백골산성낭만길) 역시 모든 곳이 가을에 어울린다. 5구간 시작점인 흥진마을갈대밭은 제철을 맞은 억새와 갈대가 이곳을 찾은 이들을 반긴다. 주황빛의 탐스러운 감과 저 멀리 보이는 울긋불긋 단풍까지. 걸음마다 가슴에 낭만이 담긴다. 또 국내 최장 벚꽃길로 유명한 회인선 벚꽃길 또한 가을을 맞아 알록달록한 옷으로 사람들을 맞이한다. 봄엔 흰 꽃잎을 흩날렸던 이곳은 가을, 또 다른 감동을 선사한다. 백골산의 단풍도 빼놓을 수 없다. 무시무시한 이름을 가진 백골산이지만 이 계절엔 아름다움을 간직한 산으로 변모한다.

글·사진=조길상 기자 pcop@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