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삼성 나란히 폴더블 출시하며 경쟁 구도
  • 나원석 수습기자
  • 승인 2019.11.04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웨이가 출시할 메이트X

삼성전자와 중국 화웨이가 중국에서 폴더블(접을 수 있는) 스마트폰을 나란히 출시하며 차세대 폼팩터(제품 형태) 경쟁을 본격화한다. 화웨이를 비롯해 샤오미 등 중국 업체들에 밀려 중국 시장 점유율이 1% 미만으로 떨어진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과 폴더블 등 새 기술을 앞세워 반격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끌리는 대목이다.

삼성전자는 오는 8일부터 중국 시장에 첫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를 판매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2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단순한 신제품이 아니다. 휴대전화의 형태를 바꿨다”며 제품 출시를 예고했다. 지난 9월 6일 국내에 출시된 갤럭시폴드는 239만 8000원의 고가에도 사전 예약 물량이 완판되는 등 관심을 끌어모은 바 있다. 세로로 접히는 형태로, 화면 크기는 접었을 때 4.6인치, 펼쳤을 때 7.3인치다.

일주일 뒤인 오는 15일엔 중국 시장의 최강자 화웨이가 첫 폴더블 스마트폰인 메이트X를 내놓는다. 안으로 접히는 ‘인폴딩’ 방식의 갤럭시폴드와 달리 밖으로 접히는 ‘아웃폴딩’을 택했다. 화면 크기는 접었을 때 앞뒤가 각각 6.6인치, 6.38인치이며 펼쳤을 땐 8인치가 된다. 가격은 1만6999위안(280만 6000여원)으로 갤럭시폴드보다 40만 원가량 비싸다. 화웨이는 메이트X를 “세계에서 가장 빠른 5G 폴더블 스마트폰”이라고 소개하며 삼성전자와의 경쟁을 예고하고 있다.

기존에 갤럭시폴드만 존재하던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 신제품이 추가되면서 향후 새 폼팩터 주도권을 잡기 위한 경쟁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는 시작에 불과하다(지난달 29일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에서 정혜순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프레임워크개발그룹 상무)”며 내년께 가로로 접히는 신제품을 추가로 내놓을 계획을 밝혔다. 삼성전자 아이티앤모바일커뮤니케이션(IM) 부문 이종민 상무는 지난달 31일 3분기 실적 발표 뒤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처음 출시한 갤럭시폴드는 사전 예약 판매분이 완판되고 언론과 시장으로부터 호평이 이어지는 등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새 폼팩터를 지속적으로 개발해 새로운 모바일 경험을 선사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화웨이도 내년 3월께 메이트X의 후속작 메이트Xs를 출시할 예정이다. 중국의 티씨엘(TCL)은 두 번 접는 폴더블 스마트폰 시제품을 공개한 바 있다. 모토로라는 가로로 접히는 형태의 폴더블 스마트폰 레이저V4를 오는 13일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50만대 가량에 그칠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은 내년에 300만~500만대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중국은 삼성전자에게 뼈아픈 시장이다. 2013년까지만 해도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0%대를 유지했으나 화웨이·샤오미·오포 등 중국 브랜드에 밀려 1위 자리를 내주다 최근엔 1% 미만으로까지 떨어졌다. 특히 화웨이는 14억 인구의 자국 시장을 바탕으로 ‘세계 1위’ 삼성전자를 위협하는 추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