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부동산 광풍 올해도 이어질까
  • 서지원 기자
  • 승인 2020.01.06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전국서 아파트 가격 상승률 1위

지난해 한 해 동안 전국에서 아파트 가격이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이 대전 유성구인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올해도 훈풍이 이어질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가 이어지고 있지만 올해도 아파트 가격 상승은 계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6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대전은 ‘상승률 상위 10곳’ 중 3곳에 포함되면서 비수도권 지역 중 주택 시장이 가장 호황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대전 유성구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월 1103만 7000원에서 12월 1281만 3000원으로 16.10%포인트 상승했다.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두 번째로 높은 지역도 역시 대전이었다. 대전 중구는 같은 기간 825만 4000원에서 953만 8000원으로 15.56%포인트 껑충 뛰어올랐다. 대전 서구도 14.06%포인트 상승, 전국 4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대전이 부동산 가격 상승이 뜨거운 곳임을 입증했다. 대전은 10위권 내에 3곳이 포진해 서울(5곳)에 이어 가장 많은 지역을 배출했다.

서울에서는 서울 광진구(전체 3위)의 상승률이 가장 높았다. 광진구는 지난해 1월 3220만 5000원에서 12월 3675만 5000원으로 14.13%포인트 뛰었다. 이밖에 서울 송파구(12.62%), 서울 금천구(12.19%), 경기 과천(11.34%) 등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지난해 11월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뒤 가격 급등세를 보인 부산 수영구는 11.19% 포인트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구랍 마지막 주 대전의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한 풀 꺾이긴 했지만 장기적인 관점에서는 여전히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대전이 부동산 규제를 피한 점과 상반기 재개발재건축 단지가 공급 될 예정인 점 등 신축 호재가 상승세 분위기를 이어 나갈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부동산 지역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부동산 규제로 시장을 잡으려 하고 있지만 대전지역은 여전히 규제 무풍지대인 만큼 앞으로 상승세는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또 재개발·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을 통한 신축 아파트의 물량이 활발히 공급될 계획이어서 훈풍은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