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 IOC는 "사실상 어렵다" 유럽 예선 중단
  • 나원석 기자
  • 승인 2020.03.1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 IOC는 "사실상 어렵다" 유럽 예선 중단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여전히 정상 개최 의지를 표명하고 있지만 쉽지 않아 보인다. 일본 여론 조차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연기 쪽으로 기운 것으로 보인다.

아사히(朝日)신문이 15∼16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는 올해 여름 예정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연기하는 것이 좋겠다는 응답이 63%를 차지했다. 예정대로 개최하는 게 좋다는 의견은 23%, 취소하는 편이 낫다는 의견은 9%였다.

교도통신이 14∼16일 진행한 여론조사에서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할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69.9%에 달했다.

하지만 아베 총리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차질 없이 개최하고 싶다는 바람을 계속해서 표명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 관해 "완전한 형태의 개최를 목표로 하고 싶다"는 발언을 했으며 이에 관해 각국 정상들로부터 찬동을 얻었다고 교도통신이 전했다.

회의가 끝난 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난 아베 총리는 "인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이겨낸 증거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실현하는 것에 관해 G7의 지지를 얻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도쿄 올림픽 출전을 위한 권투 종목의 유럽 지역 예선전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IOC는 16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지난 14일 영국 런던에서 시작해 24일까지 진행될 예정이었던 유럽 예선전을 이날 저녁 경기를 끝으로 더는 진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IOC는 "선수와 임원, 다른 모든 참가자의 보호가 최우선 과제"라며 "세계적으로 여행 제한과 격리 조처가 늘어나는 가운데 전 세계 60개국에서 온 참가자들이 여행 계획을 조정하고 귀국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IOC는 오는 5월 예정된 미주 지역 예선과 최종 예선전도 중단했다.

마세글리아 위원장은 17일(한국시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오는 5월 말 정점을 찍은 뒤 진정돼야만 한다"며 "그렇지 않으면 올림픽이 열리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