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중국 바이러스 표현 매우 정확" 중국 발원 강조
  • 나원석 기자
  • 승인 2020.03.18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중국 바이러스 표현 매우 정확" 중국 발원 강조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 회의 결과를 브리핑 중인 트럼프 대통령 /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로 표현하며 중국에 대한 책임론을 강조했다. 

17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바이러스' 표현에 대해 "그것은 중국에서 왔다. 그래서 나는 그것이 매우 정확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군이 중국에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수 있다는 중국 측 발언에 대해서도 "중국은 허위 정보를 만들어내고 있었다"며 "우리 군대는 그것(바이러스)을 누구에게도 주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6일 트위터에도 "미국은 특히 '중국 바이러스(Chinese Virus)'의 영향을 받는 항공 및 기타 산업을 지원하겠다.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강해질 것이다"라고 적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역 비하 및 인종 차별을 피하고자 코로나 바이러스를 지칭할 때 '우한' 지역명이나 '중국'이 포함된 표현을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하지만 트럼프는 이전부터 "외국에서 온 바이러스. 우리는 모두가 이 바이러스가 어디서 온 지 알고 있다"며 중국을 계속해서 겨냥해왔다. 미국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역시 코로나19를 계속해서 '우한 바이러스'라고 지칭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모든 나라는 그들의 모든 자료와 정보를 적절하고 정확한 방식으로 공유할 책임이 있다"며 "중국 공산당은 지금 고통받고 있는 미국인과 이탈리아인, 한국인과 이란인뿐만 아니라 자국민에게도 이렇게 할 책임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지난 12일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미군이 우한에 코로나19를 가져온 것일 수 있다'는 주장을 펴며 미국과 신경전을 벌여왔다. 이에 미국은 책임을 떠넘기지 말라고 말하는 등 계속해서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