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26일부터 미국도 입국 제한 국가에 추가
  • 나원석 기자
  • 승인 2020.03.2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26일부터 미국도 입국 제한 국가에 추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 연합뉴스

 일본이 오는 26일부터 미국도 입국 제한 대상국에 추가한다 밝혔다.

일본 정부는 23일 아베 신조 총리 주재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미국을 입국제한 대상국에 추가한다고 밝혔다.

이에 미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모든 사람은 26일 0시부터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경과 기간으로 자택이나 호텔 등 검역소장이 지정하는 곳에서 2주 동안 머물러야 하며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말라는 요청을 받게 된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다른 나라의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분석해 감염원 유입을 막는 대책을 주저하지 않고 강구하겠다면서 계속해서 고도의 위기감을 갖고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일본은 한국과 중국, 이란, 이집트, 유럽 거의 모든 국가 등 40개국에도 입국제한 조치를 취했다. 일본이 미국을 입국제한 대상에 포함한 것은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은 22일 오후(미 동부시간 기준) 코로나19 감염자가 3만 1057명, 사망자가 389명이라고 밝혔다.

일본 외무성은 이를 반영해 미국 전역의 감염증 위험정보를 주의 촉구 단계인 '레벨1'에서 필요하지 않은 방문을 중단하라고 요구하는 '레벨2'로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