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총선 후보 환경공약, 개발에 치중”
  • 강정의 기자
  • 승인 2020.04.09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충남녹색연합·대전환경운동연합 분석

[금강일보 강정의 기자] 대전지역 환경단체가 21대 총선 여야 후보들의 환경 관련 공약이 개발에 치중돼 있다고 비판했다.

대전충남녹색연합과 대전환경운동연합이 최근 4·15 총선에 출마한 대전 7개 선거구 후보 공약 중 환경 및 개발 관련 공약을 분석한 결과, 대부분의 후보가 대·소규모 녹지공간 확보를 위한 공원 조성 공약을 내걸었다.

하지만 실제 내용은 녹지공간에 시설물을 추가하는 형태의 개발공약에 가깝다는 게 환경단체의 지적이다. 대표적인 것으로 유등천변 물놀이장 조성(서구갑 더불어민주당 박병석), 갑천 노루벌에 스카이워크, 짚라인, 모노레일, 캠핑장 조성(서구갑 미래통합당 이영규), 갈마공원 내 제2올림픽국민생활관 건립(서구을 통합당 양홍규), 대청호 붕어섬 연륙교 도로 개설(동구 민주당 장철민), 대청동 연륙교 개설 지원과 판암근린공원 내 파크골프장 개설(동구 통합당 이장우), 대청호 출렁다리 조성(대덕구 민주당 박영순) 등이다.

환경단체는 특히 센트럴파크 조성사업과 보문산 관광활성화 사업 관련 공약을 비판했다. 중구의 민주당 황운하 후보는 보문산 관광 개발 광역화 오월드와의 연계 공약을, 통합당 이은권 후보는 보문산 사이언스타워 건립과 아쿠아월드, 오월드, 뿌리공원 등 연계 공약을 내세웠다. 서구을 민주당 박범계 후보는 센트럴파크 조성사업에 100억~200억 원 규모의 대형 육교를 추가 설치하겠다는 공약을 제시했다. 시는 센트럴파크 조성사업과 보문산 관광활성화 사업에 대해 지난해부터 민·관이 모여 시설물 설치를 최대한 배제하는 방향으로 계획을 협의하고 있기에 세 후보가 내세운 공약이 행정절차에 논란을 가중시킬 것이라고 이들은 우려했다.

환경단체는 도로 관련 공약에도 비판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자동차 배기가스가 미세먼지의 주범인 상황에 교통량을 늘리는 도로 확장 공약보단 교통량을 제한하거나 조절하는 공약으로 바꿔야 한다는 것이다.

두 단체는 “여전히 개발사업 위주 공약으로 유권자의 표심을 얻으려는 후보들이 대부분이고, 기후위기에 대응하고 녹지 보전을 위한 법안 마련 공약은 전무하다”며 “기후위기 시대를 극복하기 위해선 강력한 환경 법안과 생태녹지 확대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