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집요하고도 치졸한 집단”
  • 최일 기자
  • 승인 2020.04.26 1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운하, 압수수색 檢 비판…“불의한 세력의 부당한 공격에 맞서 싸울 것”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대전 중구 국회의원 당선인이 지난 24일 용두동 선거사무소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현장을 찾은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함형서 기자 foodwork23@ggilbo.com

[금강일보 최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대전 중구 국회의원 당선인(전 대전지방경찰청장)이 자신의 선거사무소를 압수수색한 검찰을 “참 집요하고도 치졸한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뻔뻔하고 오만함 도 넘어”

4·15 총선을 앞두고 중구에선 황 당선인과 송행수 예비후보(변호사, 전 지역위원장), 전병덕 예비후보(변호사, 전 청와대 행정관) 등 3명이 경선을 치렀는데, 황 당선인 측의 당내 경선 과정에서의 권리당원 개인정보 부당 활용 의혹(송 예비후보 측 고발)에 대해 수사 중인 대전지검은 지난 24일 용두동 소재 선거사무소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 명을 동원해 서류와 컴퓨터 파일 등을 확보한 검찰은 일부 현직 시·구의원들이 권리당원들에게 전화를 걸어 황 당선인에 대한 지지를 부탁한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선거법상 당내 경선 자유를 방해한 자는 5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

황 당선인은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과잉 수사로 전형적인 검찰권 남용”이라고 반발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모든 경선 캠프에서 있을 수 있는 통상적 수준의 활동이었던 것으로 전달받았다”며 “아무것도 문제 될 게 없다는 게 저희 캠프 측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2018년 울산지방경찰청장 재직 당시 울산시장 선거에 관여했다는 이른바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 개입 사건으로 송철호 울산시장,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박형철 전 반부패비서관,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과 함께 기소돼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는 황 당선인은 “검찰이 저에 대해 검찰권을 남용한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검찰이 어이없는 짓을 많이 하는데, 저에 대한 표적 수사의 연장”이라고 말했다.

자신은 피고발인이 아니며 고발 내용과도 무관하다는 황 당선인은 “검찰이 저의 당선을 기다렸다는 듯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표적 수사를 감행하고 있다. 당내 경선과정에서 있었던 상대 후보 측의 고발을 최대한 활용해 별건 수사를 시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참 집요하고도 치졸한 집단이다. 피고발인들에게 확인해 보니 ‘불법은 없었고, 고발된 사실은 대한민국 모든 경선캠프에 공통적으로 해당되는 내용’이라는 답변을 들었다”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는 “수사의 대원칙은 ‘필요 최소한의 원칙’이다.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의 경우는 더욱 그러하다. 이번 압수수색은 ‘털어서 먼지 내기’식의 불순한 의도를 가진 수사권 남용이 명백하다”며 “항상 그래왔듯 불의한 세력들의 부당한 공격에는 악당들을 물리치듯 당당하게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