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재택근무 구상 중...저커버그 CEO "5~10안에 직원 절반 원격근무 할 것"
  • 한상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5.22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5~10년 안에 직원 50%가 원격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코로나19 유행 이후에도 원격근무를 위한 시스템과 문화를 구축해나가겠다는 것이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이하 WSJ)과 경제매체 CNBC가 21일(현지시간)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가 5∼10년 내 전 직원의 50%가 원격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저커버그 CEO는 이날 직원들과의 주간 화상 스트리밍에서 향후 10년에 걸쳐 코로나19으로 촉발된 분산형 업무 방식, 즉 재택근무를 중심으로 회사의 운영 방식을 영구적으로 재조정하겠다고 밝혔다. WSJ은 페이스북의 이런 계획이 재택근무를 확대하겠다고 약속한 기업 리더들의 사례 중 가장 이목이 쏠리는 것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저커버그 CEO는 초기에는 고위 엔지니어들에게만 원격근무가 적용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각지의 기존 직원 중 업무성과 평가가 높은 사람만 재택근무를 신청할 수 있다. 신입사원의 경우 미국부터 원격근무를 시행해 팀장의 승인이 있을 경우 재택근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시간이 흐른 뒤에는 엔지니어가 아닌 직원들로도 재택근무를 확대할 예정이다. 저커버그 CEO는 이를 통해 10년 내에 페이스북 직원의 절반이 재택근무를 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페이스북의 전체 직원은 4만5000여명에 달한다.

한편 저커버그 CEO는 직접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원격근무에는 매우 명확한 혜택이 있다. 대도시에 거주하지 않는 인재들도 채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것은 국내외 경제가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이며 더 다양성이 많은 회사가 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저커버그 CEO는 "현재 대다수 직원이 원격으로 일하고 있으며 앞으로 몇 개월간 이 상황이 이어질 것이다. 2020년까지는 직원 누구나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며 "결국 우리는 기존 직원들이 원할 경우 장기적으로 원격근무자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