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T 1면 코로나19 사망자 이름으로 채워...미국의 1% 실리다
  • 한상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5.25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이하 NYT)가 24일 일요일판 1면을 코로나19의 사망자 1천명의 이름과 짤막한 부고로 가득 채웠다.

NYT가 24일 일요일판 1면을 코로나19의 사망자 1천명의 이름과 짤막한 부고로 가득 채웠다. 코로나19 피해의 심각성을 새로운 시각으로 알리기 위해 이례적으로 기사나 사진, 그래픽 하나 없이 이름으로만 촘촘히 채운 것이다. 이를 위해 NYT는 인터넷을 일일이 검색해 미국 사망자의 1%에 해당하는 1천명을 선정하고, 이들 삶의 특색도 추려냈다. 1면 기사제목에는 "미국 사망자 10만명 육박, 헤아릴 수 없는 손실(An Incalculable Loss)"이라고 쓰여있다. 신문은 "입원 환자든, 실업률이든, 사망자든 간에 숫자만으로는 코로나19가 미국을 할퀴고 간 여파를 전부 표현할 수 없다"며 "이 나라의 사망자가 10만 명에 가까워짐에 따라 NYT가 한 사람 한 사람의 부고를 찾아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여기 나타난 1000명은 단지 전체 사망자의 1%에 불과하다. 단순한 숫자란 없다"고 강조했다.

기획을 주도한 사이먼 랜던 그래픽 에디터는 “우리도 그렇고, 대중도 코로나19의 데이터를 보는 데 지쳤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 숫자들을 다룰 방법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10만 개의 점이나 막대 그래프는 이들이 누구였는지, 국가로서 이게 어떤 의미인지 말해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NYT 내부에 따르면 신문을 만들던 중 편집국과 독자들로부터 ‘(사태가 길어지면서) 숫자에 익숙해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고 알려졌다. NYT는 이번 지면을 위해 전국 여러 매체들의 보도를 일일이 종합하는 과정을 거쳤다.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24일(한국시간) 오전 기준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166만 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는 9만8000여명에 달한다. 지난 17일(현지시간) 이후 미국내 일일 확진자가 2만 명 대를 이어가면서 증가세도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