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전 대통령 장남 노재헌, 국립 5·18민주묘지 참배
  • 한상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5.2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연합뉴스
출처 : 연합뉴스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재헌 씨가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노 전 대통령의 이름으로 헌화했다.

국립 5·18민주묘지 관리소는 “노씨가 오전 11시40분쯤 광주 북구 운정동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고 밝혔다.

노씨는 민주의 문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리며 대한민국 민주화의 씨앗이 된 고귀한 희생에 고개 숙여 감사드립니다’는 글을 방명록에 남겼다. 참배단으로 이동한 노씨는 ‘13대 대통령 노태우 5·18 민주 영령을 추모합니다’는 글귀가 리본에 적힌 조화를 헌화했다. 이어 5·18추모탑에서 '5·18민주영령을 추모합니다. 제13대 대통령 노태우'라고 적힌 조화를 헌화하고 분향 했다.

김의기·김태훈·윤한봉 열사 묘역을 차례로 참배했다. 그는 인근 민족민주 열사 묘역에 안치된 이한열 열사의 묘도 참배했다. 이 열사의 묘에는 어머니 김옥숙 여사의 이름이 적힌 조화를 헌화했다. 김 여사는 1988년 2월 25일 노 전 대통령 취임 직후 이곳을 찾아 이 열사를 참배한 바 있다.

한편 노씨는 지난해 8월 23일 묘지를 찾아 묘지관리소 관계자의 안내로 1시간 정도 오월 영령들을 참배했으며 국립5·18민주묘지 방문은 이번이 두 번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