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시티 3골로 아스날에 승리, 스털링, 데 브라위너, 필 포덴 나란히 득점...다비드루이스는 최악의 경기
  • 한상현 인턴기자
  • 승인 2020.06.18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네이버 스포츠
출처 : 네이버 스포츠

맨시티와 아스날이 18일 오전 4시 15분(이하 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에 위치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2019-20 EPL 29라운드 경기에 나섰다.

코로나19 여파로 약 3개월간 중단 됐던 EPL은 애스턴 빌라와 셰필드 유나이티드의 경기를 시작으로 재개됐다.

홈 팀 맨시티는 4-3-3 포메이션으로 에데르송 골키퍼가 골문을 지키고 4백 라인에 카일 워커, 라포르트, 벤자맹 멘디, 에릭 가르시아가 나섰다. 중원은 일카이 귄도간, 케빈 데 브라위너, 다비드 실바가 구성하고 공격진에는 라힘 스털링, 가브리엘 제수스, 리야드 마레즈가 위치했다. 이에 맞서는 아스날은 4-2-3-1 포메이션으로 레노 골키퍼가 골문을 지키고 4백 라인에 베예린, 티어니, 무스타피, 파블로 마리가 나섰다. 중원에는 귀앵두지, 샤카가 서고 공격 2선에 사카, 윌록, 은케이타가 위치했다. 오바메양이 원 톱 공격수로 출격했다.

경기 5분 만에 샤카가 발목 부상으로 쓰러지면서 변수가 생겼다. 샤카는 전반 7분 만에 다니 세바요스와 교체됐다. 이후 아스날은 또 부상 악재를 맞았다. 전반 22분 파블로 마리가 부상으로 쓰러졌고 다비드 루이스와 교체돼 나가면서 아스날은 23분 만에 교체 카드 2장을 소진했다.

출처 : 네이버 스포츠
출처 : 네이버 스포츠

맨시티는 전반 추가 시간에 스털링이 EPL 재개 후 1호 골을 터트렸다. 후방에서 넘어온 패스를 아스날 수비수 다비드 루이스가 걷어 내려다 실수가 나왔고 스털링이 침착하게 골문 구석으로 차 넣으면서 선제골을 터트렸다.

출처 : 네이버 스포츠
출처 : 네이버 스포츠
출처 : 네이버 스포츠
출처 : 네이버 스포츠
출처 : 네이버 스포츠
출처 : 네이버 스포츠

전반을 앞선 채 마친 맨시티는 후반 5분 추가골을 넣었다. 마레즈가 아스날의 측면을 돌파하자 다비드 루이스가 뒤에서 잡아끌었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이 페널티킥을 데 브라위너가 차 넣으며 점수 차는 2점 차로 벌어졌다. 이날 다비드 루이스는 2실점에 모두 관여했고 퇴장까지 당하며 최악의 경기를 선보였다. 맨시티는 후반 24분에 데 브라위너가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레노가 손으로 실점을 거부했다. 이어 후반 32분에는 교체로 나온 일카이 귄도간이 슛을 찼으나 역시 레노의 선방으로 막혔다.

출처 : 네이버 스포츠
출처 : 네이버 스포츠

후반 45분에는 끔찍한 장면이 연출했다. 맨시티 수비 과정에서 에릭 가르시아가 에데르손과 충돌 후 그라운드에서 쓰러졌다. 맨시티는 물론 아스날 의료진까지 동원되어 가르시아에게 산소호흡기를 차고 들것에 실려나갔다. 이로 인해 추가시간은 11분이 주어졌다. 이후 맨시티는 후반 추가시간 1분 쐐기골을 만들었다. 세르히오 아궤로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온 공을 필 포든이 리바운드에 성공했다.

맨시티는 19승 3무 7패 승점 60으로 2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반면 아스날은 9승 13무 6패 승점 40으로 9위에 머물렀다. 한편 승점 82인 선두 리버풀은 자력 우승하려면 2경기를 이겨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