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터진 코로나19 ... 대전 확진자 63번, 64번 2명 동선 공개
  • 신익규 기자
  • 승인 2020.06.18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코로나 확진자 동선 방역. 금강일보 DB

대전시는 18일 60~62번 확진자에 이어 두 명(63, 64번)이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대전 누적 확진자는 모두 64명(해외입국자 15명 포함)으로 늘었다.

63번 확진자는 중구 태평동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이며 64번은 대덕구 법동에 주소를 둔 20대 여성이다.

이들 모두 61번 확진자의 접촉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63번 확진자는 61번의 지인으로 지난 10일부터 접촉한 이력이 있으며 15일 최초증상이 발현됐다.

64번은 61번이 입원했던 송촌동 바른몸의원 동일 병실에 입원했던 환자다.

지난 16일 관련 증상을 호소해 18일 대전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후 확진판정을 받았다. 

시는 61번, 62번 확진자가 입원했던 바른몸의원 및 같은 건물 이비인후과, 약국 근무자와 환자 38명을 신속하게 전수검사했고 금일 저녁 늦게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아울러 병원시설 등은 방역소독을 끝마쳤으며 현재 입원환자 10명은 1인실로 분산 입실조치 했다.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코로나19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추가 확진자가 연일 발생하는 만큼 시민 여러분의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불필요한 대규모 행사 참여와 모임을 자제 하고 가족과 이웃 우리 공동체를 지키기 위해 마스크 쓰기, 생활 속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신익규 기자 sig260@ggilbo.com

대전 코로나 63번 확진자 동선. 대전시 제공
대전 코로나 64번 확진자 동선. 대전시 제공

 

신익규 기자 | sig260@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