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비염 있어도 피타(PITA)수술 효과 있다
  • 김미진 기자
  • 승인 2020.06.29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을지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수진 교수
대전을지대병원 이비인후과 김수진 교수

[금강일보 김미진 기자] 대전을지대병원은 이비인후과 김수진(사진) 교수팀이 수면무호흡증 개선을 위해 피타(PITA)수술을 받은 4세 이상 14세 이하 소아 15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삶의 질 평가 결과 알레르기비염을 동반한 소아환자도 일반 환자처럼 크게 개선됐다고 29일 밝혔다.

피타수술은 편도수술의 일종으로 수술 후 통증이 적을 뿐 아니라 회복도 빨라 일명 ‘무통 편도수술’로 불린다. 보통 편도가 커 코로 숨쉬기 힘든 소아에서 일상생활의 불편함 정도와 수면의 질을 고려해 수술여부를 결정하는데 알레르기비염을 동반한 경우 상대적으로 수술 후 예후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교수팀은 알레르기비염을 동반한 환자 73명(A그룹)과 그렇지 않은 환자 78명(B그룹)을 대상으로 소아 폐쇄성수면무호흡증에 따른 삶의 질 평가 설문지(OSA-18)를 활용해 수면장애, 신체적 증상, 정서적 증상, 낮시간의 생활, 보호자 상태 등 5가지 영역에 걸쳐 수술 전과 수술 3개월 및 6개월 후의 삶의 질을 평가 비교했다.

그 결과 두 그룹 모두 폐쇄성수면무호흡이 삶의 질에 중간 영향을 미치는 수준(60점 이상 80점 미만)에서 적은 영향을 미치는 수준(60점 미만)으로 개선된 결과를 보였다. 수술 후 3개월 시점에서 A그룹의 호전 정도가 더딘 것으로 보일 수 있지만 6개월 후에는 알레르기비염 여부와 무관하게 유사한 삶의 질의 호전을 보였다.

김 교수는 “알레르기비염 동반 여부와 관계없이 피타수술 후 환자 삶의 질이 높은 수준으로 호전됨을 확인했다”며 “피타수술은 편도 조직을 안전하고 깔끔하게 제거할 수 있어 통증과 출혈 등 합병증의 위험이 적은만큼, 수면무호흡과 알레르기비염을 동시에 겪는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미진 기자 kmj0044@ggilbo.com

김미진 기자 | kmj0044@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