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불안감 커지는데…교육청은 “예의주시”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6.29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각에선 적극적 방역대응 요구 속
교육청 “밀집도 최소화로 예방 총력”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9일 대전 유성구 대덕초등학교를 방문해 코로나19 방역상황과 급식실을 점검하고 있다. 함형서기자 foodwork23@ggilbo.com

[금강일보 이준섭 기자]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으면서 대전지역 교육 현장의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로 등교를 멈추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학교가 잇달아 나오고 있어서다. 일부에서 교육당국의 적극적인 방역 대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대전시교육청은 여전히 신중론을 견지하고 있다.

학교현장이 등교개학 이후 최대 고비를 맞았다. 지난 16일 이후 관내에서 등교를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사례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29일 대전외국어고등학교와 대전대신고등학교 통학차량을 운행한 60대 남성(대전 111번 확진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학생 22명이 진단검사를 받았고, 동구 A 어린이집 원장(대전 113번 확진자)의 초·중학생 자녀도 진단검사에 돌입하는 등 분위기가 퍽 심상치 않게 돌아가면서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초등학생 딸을 둔 학부모 전 모(대전 서구) 씨는 “방역이라는 게 과하다 싶을 정도로 해도 불안한데 교육당국은 매번 ‘예의주시 하고 있다’, ‘학교 내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말만 반복한다”며 “어린이집 원장이 확진되자 1200여 곳의 어린이집 전체를 휴원키로 한 대전시의 조치와 이렇게 다를 수 있냐”고 매섭게 말했다.

학부모들의 불안감을 교육당국도 인지는 하고 있다. 그러나 예측 불가능한 감염병 앞에서 여론을 의식해 섣부르게 판단했다간 되레 상황을 악화시킬 빌미를 줄 수 있다는 게 함정이다. 학교 내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지금으로서는 밀집도 최소화에 주력하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라는 게 시교육청의 생각이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어린이집과 달리 유치원 등 초·중·고교의 등교중지는 절차에 따라 교육부와의 협의를 거쳐야 한다”며 “지역 확진자 증감 추이도 면밀하게 보고 학교 현장에서의 밀집도 최소화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데 주력하면서 신중히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이준섭 기자 | ljs@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