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증상감염 확산에 늑장 검사까지…
  • 김현호 기자
  • 승인 2020.06.2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 시장, “확진자 30% 무증상감염…위험”
증상 발현 뒤 뒤늦게 검사받는 것도 문제

[금강일보 김현호 기자] <속보>=대전지역 코로나19 확산이 복잡·다양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무증상감염과 늑장 검사가 확산을 키우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무증상 확진자가 늘면 감염원 불명의 ‘깜깜이’ 확진자도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 있는데 대전시는 이 같은 상황을 코로나19 대응의 위협 요인으로 보고 있다. <본보 26일자 3면 등 보도>

허태정 대전시장은 29일 코로나19 관련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확진자 사례를 보면 코로나19에 감염됐어도 20∼30%가 무증상 감염자다. 확진자와 이동경로가 겹친다면 선별진료소로 달려가 반드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허 시장이 무증상감염을 직접 언급한 건 그만큼 현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방증이다.

시에 따르면 최근 지역 확진자 가운데 94·95·99·100·101·106·107번 확진자가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이들을 예의주시하고 초기에 빠르게 조치를 취해 접촉자를 통한 확산을 최대한 방어했다. 그러나 시의 이 같은 방역망 밖에 있는 무증상 감염자가 문제다.

확진 사례를 보면 통상 발열·오한 등 코로나19 증상이 발현하면 상담을 받은 뒤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는데 반대로 증상이 나타나지 않으면 자신이 감염됐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 하기 때문에 선별진료소를 찾는 일도 없다. 이 때문에 일상생활 과정에서 자신도 모르게 코로나19 감염원이 된다.

시는 무증상감염이 ‘깜깜이 확진자’ 양산의 가장 큰 원인일 수도 있는 만큼 긴급재난문자를 통해 확진자 이동동선에 있었던 잠재적 접촉자들에 대해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리고 있다. 현재 광주와 전남에서도 뚜렷한 감염경로가 없는 확진자가 대거 나타나고 있는데 방역당국은 이 역시 무증상 감염자에 의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증상이 발현했어도 뒤늦게 검사를 받는 행태도 문제다. 관련 증상이 발현하면 곧바로 자가격리에 들어간 뒤 상담을 받고 선별진료소를 찾아야 하는데 최근 대전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 중 일부가 증상 발현 뒤 동네 의원부터 방문했다. 이후 차도가 없자 증상 발현 뒤 3∼4일이 지나서야 선별진료소를 찾는 사례들이 나타났다. 방역당국이 증상이 없더라도 확진자의 이동경로와 겹치는 접촉자를 찾아 지속적으로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는 이유다.

허 시장은 “가장 위험한 사례가 무증상 상태에서 주변인들과 접촉하는 것이다. 또 증상 발현 후 3~4일 뒤 선별진료소에 방문한 사례가 많은데 코로나19 증상이 나타나면 선별진료소에 가서 빠르게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현호 기자 khh0303@ggilbo.com

김현호 기자 | khh0303@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