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원로배우 매니저 "온갖 잡일 다 시키고 부당해고" 누리꾼들 "대체 누구냐?"
  • 나원석 기자
  • 승인 2020.06.29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쓰레기 분리수거, 생수통 운반, 부인 신발 수선까지
문제 제기하자 "너 빼고 다 그렇게 일했다"
사진 : SBS
사진 : SBS

29일 SBS 8시 뉴스에서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로 일했던 남성이 각종 부당한 대우를 받은 뒤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호소했다. 

SBS 8시 뉴스에 한 유명 원로배우 A씨의 매니저로 일했던 김 모 씨의 폭로가 보도됐다.

김 모 씨는 “A씨 집의 쓰레기 분리수거, 생수통을 운반 등 온갖 허드렛일을 다 했다. 문제제기를 하자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호소했다.

뉴스 영상에 따르면 이러한 지시를 아무렇지도 않게 시키는 A씨의 부인의 모습까지 나오기도 했다. 부인은 김 모 씨에게 신발 수선도 시키는 한편 "내 말이 법이다"는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김 모 씨는 두 달간 주말 포함 5일 휴무, 주당 평균 55시간 근무를 했고 월급은 180만원을 받았다. 4대 보험 가입과 관련해 원로배우에게 말한 일로 회사 대표에게 질타를 당하기도 했으며 두달 만에 해고 당했다.

김 모 씨는 “평소 존경하던 분이기에 어렵게 직접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지만 A씨와 회사 모두 듣는 척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지금까지 이 일을 했던 사람들은 4대보험 없이 쭉 해왔다"면서 "매니저 채용 및 해고는 법적으로 나완 무관하다. (해고 소식에)도의적으로 100만원을 따로 챙겨 줬다”고 말했다.

해당 보도 이후 누리꾼들은 A씨의 정체가 누구인지 궁금해 하고 있다.

한 누리꾼은 "남자 배우인데 완전 머슴 취급. 누구냐?"며 정체를 궁금해 했다.

"부인도 장난이 아니다", "매니저가 노예도 아니고 왜 저렇게 부려먹냐"며 분노하기도 했다.

 

--

유명 원로배우 매니저 "온갖 잡일 다 시키고 부당해고" 누리꾼들 "대체 누구냐?"

쓰레기 분리수거, 생수통 운반, 부인 신발 수선까지
문제 제기하자 "너 빼고 다 그렇게 일했다"

나원석 기자 | nws@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