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日, 몰염치 수준이 세계 최상위권" 고강도 비판 나서
  • 나원석 기자
  • 승인 2020.06.29 2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 "일본 태도 놀라울 것도 없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9일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한국을 참여시키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구상에 일본이 반대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일본의) 몰염치 수준이 전 세계 최상위권”이라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이웃 나라에 해를 끼치는 데 익숙한 일본의 잘못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는 일관된 태도에 더 놀랄 것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국제사회, 특히 선진국들은 일본의 이런 수준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의 참여에) 별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처럼 청와대가 일본에 대해 강하게 불만을 표한 데는 남북 문제부터 국제무대에서 사사건건 한국에 반대를 하는 일본에 대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날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전날 “일본 정부가 ‘북한이나 중국을 대하는 한국의 자세가 G7과는 다르다’고 우려를 표했다”며 “현재의 G7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사를 미국에 전했다”고 보도했다.

일본은 산업통상자원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의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 출마에 대해서도 부정적인 태도를 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 보좌관 회의에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1년을 맞은 것과 관련, “지난 1년 우리는 기습적인 일본의 조치에 흔들리지 않고 정면돌파하면서 오히려 전화위복의 계기를 만들었다”면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강한 경제로 가는 길을 열었다”고 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기존의 G7을 대체할 G11 또는 G12라는 새로운 국제체제 구상을 소개하고, 한국이 정식 멤버가 되기를 요청했다.

 

--

청와대 "日, 몰염치 수준이 세계 최상위권" 고강도 비판 나서

청와대 고위 관계자 "일본 태도 놀라울 것도 없어"

나원석 기자 | nws@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주요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