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확진자 발생에…대전 학교 14곳 원격수업 전환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6.30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생 안전·학습권 보장한다지만 …현장선 ‘N차 감염’ 우려 목소리
30일 대전 동구 천동초등학교에서 5학년 학생들이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함형서 기자 foodwork23@ggilbo.com

[금강일보 이준섭 기자] 대전에서 등교개학 후 첫 코로나19 학생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교육당국이 후속 조치에 나섰지만 현장의 불안과 혼란은 더 커지는 양상이다. 교육당국의 선제적이고 과감한 결단 없이는 학교에서의 코로나19 N차 감염을 막을 수 없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대전시교육청은 30일 코로나19 114·115번 학생 확진자 관련 대응책을 내놨다. 코로나19 학생 확진자가 소속된 대전천동초등학교와 충남중학교를 비롯해 이들이 다닌 학원 등에서 접촉한 학생들이 다니는 14개 학교(초등학교 7곳·중학교 6곳·고등학교 1곳)의 등교수업을 중단하고 오는 3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게 핵심이다.

이와 별도로 단순 접촉자로 분류된 학생이 재학 중인 고교 2곳은 고3을 제외한 1·2학년만 원격수업에 들어갔다. 당초 대전시 등 일부에서 대전천동초와 충남중 등 동구지역 전체 학교의 등교 중지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으나 시교육청은 학습권 보호 차원에서 원격수업 전환 학교를 14곳으로 제한했다. 또 시교육청은 확진자가 다닌 학원에서 현재까지 107명의 학생 접촉자를 확인,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학원 2곳·개인과외교습소 2곳과 체육관 1곳 등 5곳에 2주간 휴원을 권고했다.

남부호 부교육감은 “학생들의 안전은 무엇보다 중요하나 그만큼 학습권을 충분히 보장하는 것도 놓쳐선 안 된다”며 “학생과 학교에 무엇하나 문제가 생길 경우 즉각 원격수업으로 전환할 것이며 등교인원을 3분의 2에서 3분의 1로 제한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이 부분에 대해 충분히 검토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일각에서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엇박자를 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남 부교육감은 “코로나19 대처에 대전교육이 미온적이라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며 “시와 핫라인으로 지속적인 소통과 협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허태정 시장도 “시에서는 원격수업 전환 학교를 폭넓게 하자고 요청했고, 시교육청은 정해진 매뉴얼에 따라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이었다”며 “시는 전체 시민을 상대로 포괄적으로 보고 대응하는 반면 교육계는 상황에 따른 단계별 전략을 가지고 있는 것일 뿐이지 소통이 안되는 건 아니다”라고 언급, 이 같은 논란을 일축했다.

그러나 시교육청의 코로나19 대응을 바라보는 현장의 시선은 차갑기만 하다. 교육부 감염병 대응 가이드라인에 얽매여 여전히 소극적이고 능동적인 대응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여기에는 전교조 대전지부를 비롯해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30일 긴급성명을 내고 “그동안 확진자 발생을 전제로 한 교육부의 매뉴얼을 신줏단지 모시듯 하면서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안일하게 인식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온 시교육청 대책이 무엇이냐”며 “대응은 늦기 일쑤고 선제적·능동적 대처가 안 돼 ‘소 잃고 외양간 고치면 무슨 소용이냐’는 비판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지금이라도 시민들이 안심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이준섭 기자 | ljs@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