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선 7기 후반 코로나19 극복에 총력 경주해야
  • 금강일보
  • 승인 2020.06.30 1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일보] 민선 7기 지방자치가 2년의 전반기 임기를 끝내고 후반기에 들어섰다. 하지만 코로나19 재확산이라는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시기라는 점에서 후반기를 맞는 지방정부와 의회는 각오를 새롭게 다질 필요가 있다.

충청권 지자체들은 민선 7기 전반 혁신과 성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 분주하게 뛰었다. 혁신도시로 선정되는 등 나름대로의 성과가 있었지만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신종 감염병 사태로 혼란을 겪고 있다. 과연 이를 어떻게 슬기롭게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적으로 이끌어 가느냐가 시대적 사명으로 떠오른 것이다.

대전과 충남 등 충청권은 최근 들어 코로나19의 재확산 추세가 심각하다. 대전의 경우 지난 15일부터 재확산이 시작되면서 71명째 감염자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30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117명. 세종과 충남도 누적 확진자가 각각 50명, 167명에 달한다.

이런 코로나19 확산세를 막는 것이 급선무다.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지 않으면 혼란이 계속되고 경제적 타격은 더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방역 당국을 중심으로 철저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등 보다 강력한 조치를 통해 위기를 극복해야 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과 지역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등에 대한 대책도 중요하다. 특히 코로나19로 어려워진 민생경제를 아우르고 꼼꼼하게 복지를 챙기는 일은 지방정부가 담당해야 할 주요 과제이다.

당장 코로나19 확산을 막는 것이 중요하지만 이후까지 준비하는 자세도 필요하다. 신종 코로나 감염병은 세계 모든 나라의 생활패턴을 바꿔놓고 있고 산업 생태계도 대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이런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나가고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선 중앙정부는 물론 지방자치의 창의적 리더십을 요구하고 있다.

대전시와 세종시, 충남도는 각각 ‘포스트 코로나’라는 대전제를 깔고 후반기 시·도정 방향을 설정해 놓고 있다. 대전의 경우 4차산업혁명 기술을 통한 혁신경제를 고도화하고 코로나19를 반면교사로 한 친환경녹색성장의 씨앗을 뿌린다는 계획이다. 세종시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육성과 ‘시민주권특별자치시 행정수도 세종’을 완성하겠다는 포부다. 충남도는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저탄소 경제구조 전환과 일자리 창출 등을 목표로 설정했다.

코로나19 확산세를 잡고 미래 먹거리를 위해 준비하는 것이야 말로 민선 7기 후반기의 절실한 과제라고 할 수 있다.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한 시기인 만큼 지방정부와 지방의회가 ‘코로나 대전(大戰)’의 최전선이라는 책임감을 갖고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다.

금강일보 | si0738@geumgan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