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서태평양건강도시연맹 정회원 됐다
  • 김현호 기자
  • 승인 2020.07.02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의견 수렴 후 건강도시종합계획 수립

[금강일보 김현호 기자] 대전시가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건강도시연맹 정회원에 가입했다.

서태평양지역 건강도시연맹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호주, 중국, 일본, 필리핀 등 10개국, 191개 도시가 참여하고 있다.

앞으로 시는 건강도시연맹의 국제적 네트워크를 통한 상호협력과 회원도시 간 경험 공유, 기술자문을 통해 건강 관련 정책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서태평양 건강도시연맹 정기총회는 2년마다 열리며 시는 다음 정기총회가 열리는 내년 10월 홍콩에서 가입 인증패를 받는다.

앞서 시는 지난해 6월 제도적 장치로 ‘건강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데 이어 지난 4월 ‘건강도시 조성사업 기본계획’을 수립했고 국내 네트워크인 대한민국건강도시협의회 가입도 완료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건강도시연맹 가입으로 국제도시로서의 위상은 물론 대전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 생각한다. 코로나19가 진정기미를 보이지 않는 지금, 시정의 정책결정 시 건강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나가는 건강도시 구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이달부터 포스트 코로나를 대비하고 건강도시 정책방향 수립을 위해 시민 등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실시할 예정이며 이를 바탕으로 오는 12월 건강도시 종합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김현호 기자 khh0303@ggilbo.com

김현호 기자 | khh0303@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