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재확산에 울상 짓는 골목상권
  • 김현호 기자
  • 승인 2020.07.02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지원금에 매출 회복세 나타났으나
2차 확산으로 시민 사회활동 줄어

[금강일보 김현호 기자] <속보>=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골목상권에도 다시 위기가 찾아왔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과 지자체 별도 지원금, 지역화폐 발행 등 재정이 투입되면서 가까스로 위기를 모면했지만 최근 재확산과 맞물려 시민 사회활동이 현저히 줄어들면서 소상인 매출에 적신호가 켜진 거다. 좀처럼 잡히지 않는 코로나19로 당분간 지역경제는 다시 고난의 가시밭길을 걸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본보 5월 29일자 3면 등 보도>

지난 2월 21일 대전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이후 팬데믹이 선언되면서 범정부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진행됐고 이에 따라 소비심리가 급격히 위축됐다. 지난 2월 22일부터 29일까지 대전지역 업종별 카드 매출액과 카드 승인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27.3%와 23.6% 줄었다. 소비침체의 전조가 즉각적으로 나타난 거다. 이후 확진자가 꾸준히 등장해 감소세가 더욱 뚜렷해지자 정부와 지자체는 긴급처방으로 재난지원금 카드를 꺼내 들었다.

시는 한 발 더 나가 소비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 지역화폐 온통대전 출시일을 두 달이나 앞당기기도 했다. 대전을 포함한 충청권에선 취약계층 대상 재난지원금 지급 전인 지난 4월 마지막 주 소상인 매출액 감소율이 58%였지만 지원금 지급이 이뤄진 5월 첫 주 54.4%, 둘째 주엔 53.5%로 완화되는 등 효과를 보였다. 특히 충청권에서 지역감염이라 할 수 있는 확진자가 등장하지 않은 지난달 1~3째 주엔 35.6%, 29.1%, 23.2%로 완연한 회복세를 보였다.

그러나 다단계로 불리는 특수판매업을 중심으로 지난달 15일부터 2차 확산이 시작됐고 지난달에만 충청권 코로나19 확진자가 대전 75명, 세종 3명, 충남 17명, 충북 3명 등 98명에 달했다. 이 기간 충청권 소상인 매출액 감소율은 4~5째 주 24.7%, 26.1%를 기록하는 등 감소폭이 다시 커졌다. 재난지원금 등 각종 지원금을 통한 소비 상승효과가 끝물인 영향도 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이 지역 소상인 매출에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의 재확산이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특히 대전에서 유독 확진자가 꾸준히 등장하고 있단 점은 지역 소상인의 매출에 장기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사회·경제적 분위기가 급속히 냉각돼 소비활동이 1차 유행 때처럼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여기에 학교 내 전염 의심 사례까지 나타나면서 학부모의 소비 절제 현상이 장기화될 수 있단 우려도 나온다.

대전에서 피자집을 운영하는 A 씨는 “재난지원금 등으로 매출이 조금 오르긴 했지만 최근 다시 떨어졌다. 재난지원금을 다 쓴 영향도 있겠지만 확진자가 다시 많아진 영향이 큰 것 같다”며 “코로나19가 수그러들어야 예전 매출 회복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 2차 재난지원금이 풀리지 않는 이상 현재로선 버티는 방법밖엔 없다”고 말했다.

김현호 기자 khh0303@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