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는 ‘등교중지’ 대전은 ‘예의주시’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7.02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 선제적 예방조치 마련 주문
대전교육청 “지역 확진자 추이 지켜볼 것”

[금강일보 김지현 기자] <속보>=대전에서 코로나19 학교 내 감염 의심사례가 발생한 가운데 대전시교육청이 미온적 태도를 보여 비판이 일고 있다. 천동초등학교에서 학생 확진자가 추가적으로 발생(총 3명)함에 따라 동구 관내 유치원과 초등학교, 특수학교를 원격수업으로 전환했지만, 교내 감염에 대한 선제적 조치가 사실상 마련돼 있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본보 7월 1일자 1면 등 보도>

감염 확산에 대한 교육현장의 우려는 날로 커지고 있다. 지난달 29일 천동초 5학년 학생(115번)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30일 같은 학년 두 학생(120·121번)이 감염됐는데, 120번 확진자의 경우 115번과 같은 반이어서 전국 첫 교내 감염 사례로 의심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2일 서구 관저동 느리울초에 근무하는 20대 사회복무요원(124번)이 40대 아버지(123번)와 함께 확진 판정을 받았고, 동생이 서구 소재 고교에 재학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상황이 악화됨에 따라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대전·광주지역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전국 시·도교육청에 선제적 예방조치를 취할 것을 주문했다. 이에 맞춰 광주교육청은 교육부 및 보건당국과 협의를 거쳐 2일과 3일 병설유치원과 초·중·고교 등교를 전격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고, 6일부터는 학생 밀접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등교 인원을 제한하기로 했다.

반면, 대전교육청은 교내 감염 의심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상황만 예의주시하고 있다. 일단 오는 10일까지 동구 유·초·특수학교에 대해 원격수업을 시행하고, 중학교는 등교 인원을 전교생의 3분의 1 이하로 조정해 학교 내 밀집도를 최소화하도록 했다.

대전교육청 관계자는 “천동초 5학년 학생 전원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은 상황이기 때문에 10일 이후 추가 조치는 시의 지침, 지역 발생 추이를 보고 결정할 예정이다. 현재 동구 59개 교를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상태다”며 “중학교는 학교장이 전체 원격수업을 희망할 시 교육청과 상의해야 한다. 이런 상황을 고려해 중학교는 3분의 1이하,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하 인원만 등교할 것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대전교육청의 ‘사후약방문’식 대처에 대한 학부모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쏟아지며, 지역의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디서 감염될지 모르니 전체 학생들을 등교 중지시켜야 한다.”, “2주 등교 중지도 불안하다” 등의 글이 잇따라 게재되고 있다.

김지현 기자 kjh0110@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