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 김현호 기자
  • 승인 2020.07.05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지속 발생에 필요성 대두
일주일 연장해 상황 지켜보기로
거리두기 상향엔 ‘아직 시기상조’

[금강일보 김현호 기자] 코로나19 지역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자 대전시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연장 운영하기로 했다.

다만 확진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는 점을 볼 때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해 더 강력한 조치를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지만 시는 일단 현 단계의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일주일 연장해 운영하면서 상황을 지켜본 뒤 강도 조절에 나설 예정이다. 현 상황이 심각하게 받아들여질 수 있지만 아직은 방역관리체계 안에서 컨트롤할 수 있는 상황이라는 판단이 기저에 깔려 있다.

대전시와 5개 구, 대전시교육청, 대전지방경찰청, 충남대병원 등 감염병 관리 유관기관들은 코로나19 2차 유행과 맞물려 지난달 21일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지난달 15일 재확산이 시작돼 일주일만에 36명의 확진자가 발생해서다. 결국 2주 간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을 방어하기로 했다. 대중교통과 다중집합시설 이용 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위반 시 엄중하게 책임을 묻는 게 골자다.

허 시장은 주기적으로 “대중교통수단은 물론 대형쇼핑몰, 찜질방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점검을 강화하라”고 지시했지만 대전 126번 확진자는 지난달 26일, 127번 확진자는 29일 현대아울렛 대전점에 방문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 일주일도 안 돼 대형쇼핑몰 내 감염 사례가 나왔다.

무엇보다 다단계로 불리는 특수판매업계에서 시작된 2차 확산이 전방위로 퍼져나가고 있다는 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의 한계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최근 특수판매업발(發) 코로나19 확진자는 잦아들었으나 이후 의료원, 요양원 등에서 감염 사례가 나왔다. 특히 등교개학 이후 전국 최초로 학교 내 감염 의심사례까지 발생했다. 여전히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확진자가 적지 않다는 점도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도를 더 높여야 한다는 여론을 뒷받침하고 있다. 2차 확산의 시발점이라 할 수 있는 49번 확진자를 비롯해 50·66·102·104·105·108·109·110·119·123번 확진자 등은 여전히 감염원을 특정할 수 없다.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을 통해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추후 방안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지역 내 전체 어린이집 1203곳에 대한 휴원 조치를 12일까지 연장하고 동구 효동, 천동, 가오동 소재 학원 등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조치는 10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 지역 확산을 어느 정도 조절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허태정 시장은 “더 이상 우리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추가 확산되지 않도록 대전시민의 적극적인 동참이 중요한 상황이다. 특히 기본적인 마스크 착용과 방역수칙 준수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큰 효과가 있는 만큼 시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을 재차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김현호 기자 khh0303@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