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시장 분향소 서울광장에 설치...'박원순 서울시장(葬) 반대' 청원 40만명 넘어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7.11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시장 분향소 서울광장에 설치
박원순 서울시장(葬) 둘러싸고 갑론을박
국민청원 40만명 돌파

박원순시장 분향소 서울광장에 설치...'박원순 서울시장(葬) 반대' 청원 40만명 넘어

연합뉴스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간운데 박원순  서울시장(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서울시는 시민들이 고(故) 박원순 시장을 추모할 수 있는 분향소를 토요일인 11일부터 월요일인 13일까지 서울광장에 설치·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운영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이며 11일 오전 11시 분향이 시작됐다. 시는 고인과 유족의 의견을 반영해 분향소를 검소하게 마련했으며 화환과 조기(弔旗)는 따로 받지 않는다고 전했다.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분향객은 마스크를 반드시 써야 하며, 직원 안내에 따라 다른 분향객과 충분한 거리를 두고 발열체크를 한 뒤 손소독제를 발라야 입장이 허용된다.

서울시는 시민의 안전과 질서유지를 위해 분향소 주변에 경찰력과 공공안전관이 배치된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SNS

한편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 절차를 놓고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서울시 측이 '서울특별시장(서울시가 구성한 장례위원회가 주관하는 장례)'으로, 5일장으로 치르기로 결정하자, 일각에선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박 전 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으로 치르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미래통합당과 정의당 등 야당에서도 "서울시 주관의 장례는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는 반발이 나온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0일 '박원순씨 장례를 5일장, 서울특별시장(葬)으로 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자는 "박원순씨가 사망하는 바람에 성추행 의혹은 수사도 하지 못한 채 종결됐지만 떳떳한 죽음이었다고 확신할 수 있느냐"며 "성추행 의혹을 받는 유력 정치인의 화려한 5일장을 국민이 지켜봐야 하는가.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르는 게 맞는다"고 썼다. 이 청원은 올라온 당일에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 참여자가 빠르게 늘면서 11일 들어 40만명을 넘어섰다.

야당에서도 박 전 시장의 '서울특별시장'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서울특별시장'에 대해 시 예산으로 집행하는 일종의 국가 주관 장례식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주관의 장례는 그 자체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며 "의혹에 대한 명확한 진실 규명이 안 된 상태에서 온 국민의 슬픔이라고 할 수 있는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다면 피해자가 느낄 압박감과 중압감은 누가 보상하느냐"고 했다. 이어 "그동안 고인을 비롯한 정부·여당이 줄곧 주장한 피해자 중심주의에도 한참 어긋나는 일"이라고 했다.

 

--

박원순시장 분향소 서울광장에 설치...'박원순 서울시장(葬) 반대' 청원 40만명 넘어

박원순시장 분향소 서울광장에 설치
박원순 서울시장(葬) 둘러싸고 갑론을박
국민청원 40만명 돌파

송나영 기자 | admin@ggilbo.com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