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초점] ‘KTX-ITX 세종역 추진 갈등 ’재점화‘··· “사업추진 탄력” vs “추진 불가”
  • 서중권 기자
  • 승인 2020.07.13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용역결과 높은 점수, 재추진”
국토부, “현재로서는 역 신설 불가”
KTX 신설 놓고 지자체 간 또 충돌
오송역 KTX 전경.

[금강일보 서중권 기자]

“세종시의 미래를 좌우하는 필수 기반시설로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핵심사업, 후속절차를 시행하겠다.”(이춘희 세종시장)
“충청권 공동체의 갈등을 조장하는 지역이기주의적 행동, 신설 추진에 반대하며 적극 대응하겠다.”(충북도의회)

잠잠했던 KTX 세종역 신설을 둘러싼 갈등과 대립이 재점화될 조짐이다. ‘세종시의 꼭 필요한 핵심사업’과 ‘충청권 공동이익 저해’의 충돌이 수면 위로 올랐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지난 9일 정례브리핑에서 KTX 세종역 및 ITX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이 시장은 "공감대가 형성되면 예비타당성 조사 등 후속 절차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세종역은 세종시의 미래를 좌우하는 필수 기반시설로 국뢰 세종의사당과 함께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핵심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신설 역 재추진 경위에 대해 “경제성 대비 편익인 B/C가 사업 추진 요건인 1에 가까운 0.86으로 나왔다”며 아주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한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설명했다.

이 같은 결과는 2017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수행한 용역 때보다 0.27p나 높은 것. 역사 위치는 오송역과 공주역에서 각각 22㎞ 떨어진 금남면 발산리 교량 위다.

이 같은 타당성 조사 결과에 대해 충북도는 한마디로 실현 가능성이 전혀 없다며 반발하고 즉각 대응에 나섰다.

KTX 세종역이 생기면 22km 떨어진 오송역의 위축을 우려하는 충북도는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도 관계자는 “세종역에서 22㎞ 떨어진 KTX 세종역은 비현실적인 계획”이라며 “KTX 오송역이 관문역의 역할을 충실히 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ITX 세종역은 세종시∼청주국제공항 광역철도와 묶어 추진하면 찬성한다는 입장을 내 놓았다.

충북도 의회도 13일 “예산 1424억 원을 투입해 부본선 없이 본선에 고속열차가 정차하는 간이역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안전에 매우 취약하다”고 밝혔다.

이어 “이 사업은 2017년 국토부에서 실시한 타당성 조사 결과 B/C 0.59로 경제성이 부족한 것으로 판단된 사업”이라고 주장했다.

국토부는 이 시장의 ‘KTX 세종역 신설 재추진 의사를 밝힌 다음날 재추진은 곤란하다는 취지의 자료를 냈다.

국토부는 설명자료를 통해 “KTX 세종역이 2017년 사전 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이 부족한 것으로 검토됐다. 현재로서는 역 신설이 불가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에 따라 세종시의 ‘KTX 세종역 신설’을 둘러싼 지자체 간 갈등의 과제는 새로운 국면에 들어섰다.

한편 세종시는 지난 2017년 5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진행한 용역에선 비용 대비 편익(B/C)이 사업추진 요건인 ‘1’에 못 미치는 ‘0.59’로 나타나 사업추진에 제동이 걸렸다. 하지만 지난해 아주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한 용역결과는 ‘KTX세종역’과 ‘ITX세종역’ 신설 가능성을 보였다.

KTX 세종역 신설 추진, ‘백지화’ 반전의 결과를 얻어낸 것이어서 초미의 관심으로 떠오르고 있다.

세종=서중권 기자 0133@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