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행문위, 체육계 폭행 등 방지대책 주문
  • 최신웅 기자
  • 승인 2020.07.2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체육회·장애인체육회 등 4개 기관 업무보고 청취

[금강일보 최신웅 기자] 충남도의회 행정문화위원회는 20일 제323회 임시회 4차 회의에서 충남체육회, 충남장애인체육회, 백제문화재제단 등 4개 기관의 2020년 주요업무 추진상황 보고를 청취하고,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체육계 폭행사고 예방을 위한 대책을 집중 당부했다.

김옥수 부위원장(미래통합당·비례)은 “충남체육 위상 강화를 위해서는 유망한 선수들이 타지역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관리와 지원이 필요하다”며 이와 함께 “코치 및 선수들 간 폭행 및 폭언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더불어 문제 발생시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기영 위원(〃·예산2)은 “최근 일부 체육회장 선발 과정에서 갈등요소 발생 등 체육회 임면에 관해 행정·조직적으로 잡음이 많았다”며 “우수 선수 발굴 및 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할 체육회 임직원을 잘 관리해 체육회를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형도 위원(더불어민주당·논산2)은 “2030년 하계 아시안게임 충청권 공동 유치가 무산된 것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2027년 하계유니버시아드 충청권 공동유치를 결의한 만큼 4개 시도가 적극적인 협력으로 대회 유치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영우 위원(〃·보령2)은 “어르신이 행복한 충남을 만들기 위해 ‘걷쥬’라는 앱을 모든 도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참여방법 간소화와 홍보 활성화가 필요하다”며 “체육분야 담당자들이 좋은 아이디어를 발굴해 도민들이 건강하게 삶을 영유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내포=최신웅 기자 csu@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