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성모병원 지종훈 교수, 대한골절학회 국제학술상 수상
  • 김미진 기자
  • 승인 2020.07.2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정형외과 지종훈 교수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정형외과 지종훈 교수

[금강일보 김미진 기자]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은 정형외과 지종훈(52) 교수가 ‘2020년 제46차 대한골절학회 학술대회’에서 국제학술상(최우수 논문상)을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지 교수는 ‘근위부 경골 골절에서 개방적 내고정술 후 시행한 관절경 수술은 관절 내 병변에 대한 조기 진단과 치료를 제공한다’는 주제로 연구를 진행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지 교수는 이번 논문에서 근위부 경골 골절 환자들의 조기 회복과 치료 기간 단축을 위한 방법으로 관혈적 경골 골절 정복술의 상처 봉합 직후 관절경 수술을 시행하는 방법을 보고했다.

이를 통해 관절 내부의 골편 조각이나 혈종을 없애고, 전·후방 십자인대 손상, 연골판 파열, 견열 골절 등 동반된 관절 내 병변들에 대한 빠른 수술로 환자의 관절 손상을 방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 교수는 “근위부 경골 골절에서 개방적 정복술을 통한 정확한 정복이 예후를 결정하는데 가장 중요하다”며 “골절 치료에서 상처 봉합 후 바로 관절경 수술을 시행해도 부종 및 구획 증후군 등을 유발하지 않으며 적절한 진단 및 관절경 치료를 시행할 수 있어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법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학술대회는 코로나19로 온라인 학술대회로 개최됐으며 논문은 저명한 국제학술지 KSSTA에 게재됐다.

김미진 기자 kmj0044@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