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치매 어르신 건강한 노후 돕는다
  • 이상진 기자
  • 승인 2020.07.30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어르신 워크북 활용 인지건강센터 운영

[금강일보 이상진 기자] 논산시가 가가호호 ‘찾아가는 기억충전소’프로그램을 운영, 경증 치매어르신들의 인지 능력 향상을 돕는다.
‘찾아가는 기억충전소’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돌봄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기획됐다.

소근육운동, 지남력·기억력·주의집중력·문제해결능력 등 학습을 통해 어르신들의 인지능력을 자극, 치매의 진행을 늦춰 건강한 노후를 보내실 수 있도록 돕는다.

프로그램은 전문 인력을 활용해 대상자의 집을 직접 찾아가는 방식을 택해 서비스 접근성이 떨어지는 읍·면 지역 거주 대상자를 우선적으로 방문할 예정이다.

시는 그림 모양 기억하기, 계절에 맞는 단어 찾기, 같은 도형 찾기 등 어르신들이 쉽고 즐겁게 참여할 수 있도록 회차별로 다양하게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또 치매가족(보호자)들을 위한 전문적인 돌봄교육을 병행, 스트레스 완화 등 삶의 질과 자존감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시는 치매어르신들이 가정에서 직접 다양한 인지건강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게 독려, 어르신들의 심리적 안정과 인지건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논산시보건소 관계자는 “앞으로도 치매환자와 그 가족들이 적절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받고, 안심하고 건강한 생활을 영위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논산=이상진 기자 sj2422@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