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원골프재단, 4년 연속 전북골프인재 후원
  • 정은한 기자
  • 승인 2020.07.30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원골프재단이 지난 27일~28일 양일간 군산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된 ‘제34회 전라북도골프협회장배 학생골프선수권대회’의 성적을 통해 선발된 총 13명의 전북 지역 골프 유망주들에게 장학금을 전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골프존 제공

[금강일보 정은한 기자] 유원골프재단이 지난 28일 전북 군산컨트리클럽에서 전북 지역 초?중?고 골프 유망주들에게 지역 골프 인재 양성을 위한 장학금 총 4500만 원을 전달했다.

유원골프재단의 전북 지역 골프 유망주 장학 사업은 지역의 골프 인재 배출을 장려하고 학생 골퍼들에게 더욱 안정적인 골프 훈련과 연습 환경을 제공하고자 올해로 4년째 운영되고 있다.

올해 장학생 선발은 지난해와 달리 코로나19 여파로 전북교육감배 학생골프선수권대회의 개최 여부가 불투명해짐에 따라 지난 27~28일 양일간 군산컨트리클럽에서 개최된 ‘제34회 전라북도골프협회장배 학생골프선수권대회’의 성적으로 결정됐으며, 총 13명(초등부 3명, 중등부 5명, 고등부 5명)의 대회 수상자가 장학생으로 선발됐다.

시상식은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진행되지 않았으며 장학생, 학부모, 행사 관계자 등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남녀 고등부와 남녀 중등부의 경우 127타를 기록한 최영준(고창북고3) 학생과 139타를 기록한 최소영(백산중3) 학생이 지난해 열린 대회에 이어 올해도 다시 한번 우승을 거머쥐었다. 초등부에서는 135타를 기록한 강승구(죽산초6) 학생이 우승을 차지하며 올해 전북 지역 골프꿈나무 장학생으로 선발됐다.

유원골프재단 김영찬 이사장은 “지속적인 후원사업이 어린 꿈나무 선수들의 잠재력을 일깨우고 이들의 꿈을 현실로 만드는 발판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차세대 글로벌 골퍼들을 발견하고 역량을 키워가는 데 도움이 되도록 앞으로도 유원골프재단은 지속적인 나눔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유원골프재단은 지난 2015년 출범해 현재 지역 골프꿈나무 육성을 위한 ‘장학금 지원’, 골프 유망주들의 국제 대회 경험 확대를 위한 ‘국제 대회 참가비용’ 지원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운영하며 유소년 골프 인재 발굴에 앞장서고 있다.

정은한 기자 padeuk@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