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31일] 대전서 지하차도 행인 익사..코스모스아파트 복구 구슬땀
  • 최일 기자
  • 승인 2020.07.31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우리 지역의 주요 기사 정리하겠습니다. 뉴스 브리핑 금강일보 최 일 기자입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6시 5분, 지역의 현안과 이슈를 전하는 시사정보 프로그램 대전MBC 라디오 <생방송 오늘> 뉴스 브리핑 코너. 우리 지역의 하루가 궁금하다면 주파수를 표준 FM(92.5㎒)에 맞추고 볼륨을 높여보세요.

▶방송: 대전MBC <생방송 오늘> FM 92.5㎒ (오후 6시 5분~7시)

연출: 오승용 PD / 진행: 손지혜 아나운서

1-어제 대전에 쏟아진 폭우로 인해 동구의 한 지하차도에서 사망자가 발생했죠?

▲물에 잠긴 지하차도를 지나던 행인이 물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일어나며, 어제 오전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에서 숨진 50대 남성에 이어 이번 폭우로 인한 대전지역 두 번째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어제 오후 5시경 동구 판암동 소정지하차도에서 70대 남성 A 씨가 물에 빠졌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는데요.

구급대가 현장에서 A 씨를 구조했지만, 심정지 상태였던 A 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된 후 오후 8시 15분경 숨을 거뒀습니다.

소정지하차도는 차량 진입이 통제된 상태였는데요. 행인인 A 씨가 지하차도에 들어설 때 현장에는 통제 요원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고,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2-침수 피해를 입은 대전 코스모스아파트에는 복구를 위한 자원봉사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죠?

▲28세대가 침수 피해를 입어 4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에는 이른 아침부터 적십자봉사회, 새마을회, 바르게살기협의회, 자유총연맹, 재해구호협회, 의용소방대 등의 자원봉사자 300여 명이 복구 작업에 힘을 모았습니다.

또 육군 32사단 소속 장병들과 가전제품 수리 봉사단도 함께해 아파트 내부의 토사를 쓸어내고, 가재도구들을 밖으로 들어내 닦아내고 고치며 구슬땀을 흘렸는데요.

아파트 주변에는 ‘이재민 여러분 힘내세요’라는 현수막이 내걸렸고, 지역구 국회의원인 박병석 의장은 허태정 대전시장과 함께 현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했습니다.

박 의장은 이재민들의 임시생활시설인 복수동 오량실내테니스장도 찾아 “빨리 복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3-더불어민주당 당권에 도전하는 이낙연 의원이 세종시를 찾아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우선 국회 분원 설치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죠?

▲8·29 전당대회 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이 세종시를 방문해 균형발전 뉴딜전략을 발표하면서 “국회와 청와대 전부를 이전하는 것이 행정수도 완성”이라며 “우선 여야가 합의할 수 있는 국회 세종의사당부터 추진해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이 의원은 또 “행정수도 이전은 반드시 가야 할 길로, 여야 합의로 특별법을 만들어 헌법재판소의 새로운 판단을 얻는 것이 현실적이지만,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이미 여야가 사실상 합의가 된 국회 분원 설치를 추진하면서 완전한 이전을 위한 특별법 제정과 헌재의 판단을 받는 것을 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는데요.

이 의원은 세종 방문에 이어 대전으로 이동해 코스모스아파트 침수 피해 현장을 둘러봤습니다.

4-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세종시의 행정수도 완성에 따른 가장 큰 수혜지역은 서울임을 강조했죠?

▲민주당 행정수도완성추진단이 오늘 국회에서 국토연구원, 서울연구원과 간담회를 갖고 세종시로의 행정수도 이전과 관련한 의견 수렴 작업에 돌입했는데요.

추진단의 부단장을 맡고 있는 대전 서구을 박범계 의원은 신행정수도 완성은 충청도 발전전략이 결코 아니라며 “국토의 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위한 것이고, 가장 큰 수혜 지역은 서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지난 2004년 신행정수도건설특별법이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행정수도 이전이 서울을 배제하거나 서울의 발전을 가로막는 입법이 아닌 것으로 충분히 밝혀졌다”며 “당시에는 반대 여론이 높았지만 지금은 국민 다수가 찬성하고 있고, 헌법재판소가 ‘관습헌법’이라는 위헌 논리를 번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5-윤종인 전 충남도 행정부지사가 초대 개인정보보호위원장에 임명됐네요?

▲문재인 대통령은 장관급인 개인정보보호위원장에 홍성 출신으로 충남도 행정부지사를 지낸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을 발탁했습니다.

2011년 대통령 소속 합의제 행정기관으로 설치된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올해 초 국회를 통과한 ‘데이터 3법’(빅데이터 경제3법, 개정 개인정보보호법·신용정보법·정보통신망법) 시행에 맞춰 다음달 5일부터 국무총리 소속 중앙행정기관으로 격상되는데요.

‘데이터 3법’의 핵심인 개인정보보호법 개정 과정을 총괄한 윤 차관이 중앙행정기관 승격 후 첫 위원장을 맡게 됐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