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전문건설 시공능력평가 순위 변동
  • 서지원 기자
  • 승인 2020.08.03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위 원창건설, 2위 (합)압현건설, 3위㈜지현건설

[금강일보 서지원 기자] 2020년 전문건설 시공능력평가에서 원창건설㈜이 대전지역 1위를 차지했다. 지난해엔 3위였다.

3일 대한전문건설협회 대전시회에 따르면 대전에서는 시공능력평가액 708억 원을 기록한 원창건설이 지난해 대비 2계단 상승하며 1위에 올랐다. 시평액 690억 원의 (합)압현건설이 지난해 보다 2계단 상승한 2위를, 675억 원의 ㈜지현건설이 3위를 각각 차지한 가운데 지난해 7위였던 영인산업㈜이 598억 원으로 3계단 뛰어오르며 4위에 올랐다.

반면 지난해까지 3년 연속 1위를 달렸던 보우건설은 시평액 580억 원을 기록, 5위로 내려갔다. 이어 진올건설(479억 원)이 6위를, 대용건설(452억 원) 7위, 태민건설(435억 원) 8위, 금영토건(428억 원) 9위, 고려건설(297억 원)이 10위를 차지했다. 또한 광남토건과 거웅특수건설은 각각 285억 원, 283억 원을 기록하며 상위 15위권에 진입하는 성장세를 보였다.

시공능력평가액은 국토교통부장관이 건설업체의 건설공사 실적과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해 매년 평가·공시하는 제도로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자를 선정하는데 참고할 수 있는 기준이 된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