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비리, 권력형 게이트”
  • 강성대 기자
  • 승인 2020.08.03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TF 첫 회의…진상 규명 착수

[금강일보 강성대 기자] 이스타항공 사태로 창업자였던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북도당위원장 단독 입후보에서 물러나기에 이르렀다. 이런 가운데, 미래통합당은 3일 ‘이상직 의원·이스타 비리 의혹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첫 회의를 열고 해당 사건을 ‘권력형 게이트’로 규정하고 의혹 규명에 착수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특위 회의에서 “이스타홀딩스는 설립 당시 자본금이 3000만 원에 불과했는데 출처 미상의 자본으로 이스타항공 주식 524만 주를 사들였고, 매각으로 400억 원의 이익을 남겼다고 한다”며 “5년도 안 돼서 무려 1300배 이상의 수익을 올린 셈”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어 “자본금 3000만 원에 불과한 이스타홀딩스가 한 사모펀드로부터 80억 원을 빌렸는데 이 과정도 전혀 납득이 안 된다”며 “일반인이라면 꿈도 꿀 수 없는 엄청난 특혜이고, 공교롭게도 당시 이 의원은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이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이스타항공 태국 자회사에 문재인 대통령의 사위가 취업하는 과정에서도 각종 특혜 의혹이 불거진 바 있다”고도 설명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충북 충주)도 “이상직 왕국이 이스타항공의 파산을 어떻게 방조했는지, 권력의 개입은 없었는지도 국민 앞에 소상히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고, 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 역시 “이스타공항은 2007년 이후 계속해서 자본잠식 상태였음에도 불구하고 (국토부의) 경영개선명령을 받은 적이 없다”며 “이 의원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당시 항공정책실장 역임한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등 국토부 마피아가 이스타공항의 자본잠식 상황에 대해 봐주기 했다는 의혹이 있는데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강성대 기자 kstars@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