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아무튼 출근!' 90년대생들의 3인 3색 新개념 워라밸 공개
  • 김예은 대학생 기자
  • 승인 2020.08.07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트시그널에서 사무관으로 ‘이규빈’
글로벌 마케팅의 떠오르는 루키 ‘이민수’
일간 이슬아 ‘이슬아’
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

지난 3일 첫 방송된 ‘아무튼 출근!’에서는 각자 다른 직업을 가진 90년대 생 3명의 일상이 공개되었다. '아무튼 출근'은 브이로그 형식으로 다양한 직장 생활을 엿보는 프로그램으로 김구라, 장성규, 윤두준, 박선영의 4MC의 진행으로 이루어진다.

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

첫 번째로 하트시그널2에 출연해 이목을 끌었던 이규빈의 공무원 생활이 공개되었다.

이규빈은 “거창하게 표현하면 사명감, 쉽게 표현하면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가치 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에 공무원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

구제지원단의 피해구제지원과에서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이규빈은 업무 내용은 극비라며 말을 아꼈다. 오전부터 바쁘게 보고서 처리를 한 그는 끼니를 삼각김밥을 떼우며 업무에 시간을 쏟는 모습을 보였다.

A가 필요해서 필요하다고 보고서 올렸더니 필요 없으니 필요 없다는 보고서를 올리라는 상황에 처했다. 이를 본 MC들은 일반적이지 않은 과정에 의아했지만 이에 이규빈은 “예산이 큰 사업이다 보니까 함부로 없앴다가 다시 민원이 엄청나게 제기될 수 있는 문제라 서류화하는 작업”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의 늪에 빠진 이규빈은 바쁜 와중에 잘못 걸린 민원전화까지 응대하며 엘리트의 모습을 보였다. 또한 상사가 없는 사무실에서 몰래 간식을 먹는 등 여느 직장인들과 다를 것 없는 모습을 보이며 직장인들의 공감을 자아내기도 했다.

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

이규빈은 “(팀 사람들과)같이 밥을 먹으러 가면 어쩔 수 없이 업무 얘기가 나올 때가 많다.그러면 쉬러 나와도 계속 일하는 느낌이 들 때가 있으니까 그럴 때는 집에 가서 밥을 많이 먹는다.“며 집에서 샌드위치와 함께 영화를 보며 ‘소확행’을 누리는 모습을 보였다.

식사 후 사무실로 돌아온 이규빈은 다시 ‘보고봇’ 모드로 돌아가 과장님의 지시에 따라 끝없이 보고서를 수정했다. 이에 이규빈은 ”공무원 조직이다 보니까 제가 판단한 대로 외부에 나가면 안 되기 때문에 과장님께 수정받고, 국장님께 수정받고 총리님 선까지 보고를 드리고 난 후에 외부로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그게 좀 힘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규빈은 공무원 근무시간에 대해 ”일반적으로 공무원들이 나인 투 식스(오전9시~저녁6시)라고 많이 알고 계신데 저는 거의 밤 9~10시쯤 퇴근을 하는 것 같다.“며 ”다른 공무원에 비해 늦은 퇴근이 아니다. 다른 분들은 새벽 2시까지도 한다.”고 이야기하며 공무원에 대한 예상을 깨며 놀라움을 안겨줬다.

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

그는 연봉까지 솔직하게 공개했다. “저희 공무원들은 대외비도 없고 인터넷에 치면 봉급표가 나온다. 군대를 아직 가지 않았다. 경력으로 다 산입이 된다. 군대는 장교로 간다.” 라며 “현재는 연봉 세전 5천정도” 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제가 일하는 바로 옆 건물에 진짜 친한 친구가 변호사로 근무하는데 제 월급의 3배 정도 된다”며 부러움을 표현했다.

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

그는 공무원 준비 당시 “가치 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돈을 추구하기보다 사회에 기여하는 일이 남을 것 같았다.”라고 동기를 밝혔다. 그 당시에 들은 얘기로 “공무원 한 분이 만든 정책 하나가 대한민국을 바꾼 사건이 하나 있었다.”며 종량제 봉투를 도입한 사무관의 일화를 언급했다. 이어 이규빈은 “사무관의 권한이 크다는 것을 보고 공무원의 매력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규빈은 “처음에는 되게 답답하다고 느껴지는 부분도 많았는데 막상 좀 떨어져서 보니까 이게 사회에 크게 기여하는 공무원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조금 더 마음을 다 잡고 초심으로 돌아가서 집중하려고 한다.”며 포부를 밝혔다.

그러나 “다시 태어나도 공무원 하고 싶냐”는 질문에 “지금 이번 생에 열심히 공무원을 하고 다시 태어나면 다른 일을 해보고 싶다.”고 솔직하게 말하며 웃음을 안겼다.

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

두 번째 브이로그는 1991년생으로 올해 서른 살. 뷰티 관련 대기업의 종사자인 이민수의 일상이 공개됐다. 그는 “대학생이나 젊은이들이 선망하는 회사를 지원하고 취업준비를 하다 보니 원하던 대기업에 골인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뷰티회사 직원답게 아침에 일어나 능숙하게 머리 손질과 함께 공들여 화장을 한 후 출근을 하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뷰티 회사면 남자직원들이 화장을 많이 하냐”는 질문에 이민수는 “다른 회사들보다는 확실히 많은 것 같다. 저희 사장님도 화장을 하신다. 조회사 때 브이로그로 화장한 모습을 보여주셨다.”라고 밝혔다.

이민수는 “보통 출근을 해서 메일을 확인하는데 생각보다 메일이 많이 와 있다. 사실 작년에는 제 스스로 할 수 있는게 많지 않았다. 2년차가 되니까 조금은 할 수 있는게 생겨서 가끔 직접 일을 처리할 때가 되면 자아도취에 빠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이민수는 유창한 중국어로 미팅을 주최하는 등 2년차답지 않은 엘리트한 모습을 보여줬다.

대학교 졸업하자마자 카페를 했었다는 이민수는 “꿈과 희망을 안고 시작했으나 쉽지 않은 현실과 생각한 것만큼 로맨틱하지 않았고 불안정한 수입이 큰 스트레스로 다가와서 점점 더 안정된 직장을 원하게 됐다”고 말하며 “카페를 창업할 때 삶이랑 지금 삶이랑 너무 다르다고 이야기했다.

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

특히 오후 3시에 칼퇴근하는 이민수의 모습에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에 이민수는 ”회사에서 자율근무제를 실시하고 있다. 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 사이에 업무 필수에 주 40시간 근무만 채우면 된다..“고 말하며 공무원과는 확연히 다른 워라밸이 강조된 회사의 일상을 보여줬다. 또 ”회사 내에 수면실과 피트니스 시설은 기본이고 직원 피로 회복을 위한 마사지 시설도 구비되어있다. 또 사내 병원까지 있다“고 말하며 그래도 복지가 좋은 만큼 영업은 곧 성과이기 때문에 수치로 나의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는 점이 책임감으로 다가오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

마지막으로 1인 출판사 대표이자 작가인 이슬아의 일상이 공개되었다. 이슬아의 사무실은 집 아래 1층으로 10초 밖에 걸리지 않는 재택근무자의 출근길 모습에 놀라움을 자아냈다. 좋은 점은 “모두가 출퇴근하는 시간에 낑겨서 움직이지 않아도 된다”고 꼽았다.

이어 “처음에 글쓰기로 생계가 해결이 안되고 학자금 대출이 2,500만 원이 쌓여있었다. 그래서 포스터를 만들어서 구독자를 모집하기 시작했다.”고 말하며 “구독료는 한 달 1만 원씩 편당 500원인 셈이다. 20~30명만 돼도 시작을 하려고 했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많아서 깜짝 놀랐다.”고 밝혔다.

또한 “혼자서 일 하다보니 수익을 다 가져서 좋은 점도 있는데 중간 단계가 없기 때문에 저는 혼자고 오류 건수는 굉장히 많으니까 고객서비스도 내 몫이다.“라고 힘든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이슬아는 ” 제 목표는 가늘고 길게 작가 하는 거고요 꾸준히 망하지 않고 하고 싶고 내년이나 내후년에는 이렇게 일이 들어오지 않을 거란 생각을 늘 하고 감사히 일하자“ 라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MBC '아무튼 출근'
MBC '아무튼 출근'

이규빈, 이민수, 이슬아가 정의하는 90년대란 이규빈은 ”자신의 삶을 그리려고 노력하는 세대인 것 같다. 앞으로 뭘 하면서 살아야 즐거운지 행복한지를 생각을 하고 도전하고 노력하는 세대“ 라고 정의하였고, 이민수는 ”90년대생들은 쓴소리에 약한 것 같다. 쓴소리보단 칭찬으로 더 발전하는 세대, 못하는 걸 뭐라 했을 때 오기를 가지고 더 잘하는 세대가 아닌 것 같다.“고 답했다. 이슬아는 ”한 치 앞의 계획도 힘든 요즘 하나의 장르에 올인하지 않고 항상 플랜B를 생각해두는 경향이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전했다.

MBC ‘아무튼 출근!’은 오는 10일 방송되는 2회에서는 좋아서 하는 일로 밥벌이하는 ‘덕업일치’ 출연자들의 직장생활 브이로그가 공개될 예정이다.

 

김예은 대학생 기자 pan04125@daum.net

--

MBC '아무튼 출근!' 90년대생들의 3인 3색 新개념 워라밸 공개

하트시그널에서 사무관으로 ‘이규빈’
글로벌 마케팅의 떠오르는 루키 ‘이민수’
일간 이슬아 ‘이슬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