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날씨와 내일 날씨] 4일 오후 2시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8.04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의 날씨와 내일 날씨] 4일 오후 2시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4일 오후 2시 기준 현재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내일까지 500mm가 넘는 이례적인 폭우가 쏟아지겠다.

집중호우가 연일 계속되면서 차량도 운행에 불편을 겪고 있다.

기상청은 현재, 강원도(철원)에는 시간당 7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으며, 경기북부와 강원영서에는 시간당 20~40mm의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구름대는 정체하면서 강약을 반복하겠으며, 그 밖의 서울.경기도, 강원도에도 비구름대가 동서로 길게 발달하고 있고, 이러한 구름대가 발달하는 지역이 늘고 있어 현재, 소강상태를 보이거나 약한 비가 내리는 지역에서도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늘어나겠다.

따라서 많은 폭우도 예상되고 바람도 현재 강하게 불고 있다. 지금 경기북부와 영서에서 시간당 20mm에서 30mm 안팎의 세찬 비가 내리고 있다. 강원 철원에서는 시간당 70mm의 집중 호우를 퍼붓고 있다.

비구름의 폭이 워낙 좁아서 그 밖의 중부에서는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다. 중부지방은 내일까지 시간당 50mm에서 많은 곳은 120mm가 넘는 폭우가 계속되겠다.

나흘 동안 경기 안성에는 400mm가 넘는 많은 강수량을 기록했는데, 앞으로 내릴 비의 양이 더 많겠다. 당장 내일까지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북부에는 100mm 많게는 500mm 이상 물벼락이 떨어지겠다.

문제는 내일 이후에도 중부의 장맛비가 계속되겠다. 4호 태풍 '하구핏'은 오늘 새벽 4시에 중국 북동쪽 해안에 상륙했다. 태풍이 몰고 온 많은 양의 수증기가 우리나라로 들어오면서 주 중반 이후에 중부에서 또 한 번 강한 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례적인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불필요한 외출이나 차량 운전은 자제해야 한다.

내일은 비가 계속 이어지면서 앞으로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북부에 100mm에서 많은 곳은 500mm가 넘는 엄청난 양의 비가 더 내리겠다. 강원 영동과 충청남부 경북 북부에도 50mm에서 150mm 이상의 비가 올 전망이다.

시간당 강수량이 120mm가 넘으면 폭포수가 쏟아져 내리는 것 같은 시야를 분간할 수 없을 정도의 폭우인 만큼 추가적인 비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주의하며 날씨 예보에 귀를 기울여야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