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대전사무소 설치 확정
  • 최일 기자
  • 승인 2020.08.0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강일보 최일 기자] 행정안전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는 4일 “원자력 안전 현장대응 강화를 위해 원안위 대전지역사무소를 신설한다”고 밝혔다.

대전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한전원자력연료 등에 다양한 원자력시설[연구용원자로(하나로), 핵연료가공시설, 사용후핵연료처리시설, 가연성폐기물처리시설 등]이 있음에도 원안위 지역사무소가 없어 전남 영광에 소재한 한빛원전지역사무소에서 안전 관리를 관할해왔다.

그러나 최근 원자력연구원의 방사성폐기물 무단 폐기(2017년) 및 무단 반출(2018년), 방사성폐기물 분석오류(지난해), 방사성물질 방출(올해) 등이 잇따르며, 원자력발전소 설치 지역 이상의 현장대응체계 강화 필요성이 대두돼 대전사무소 설치가 추진됐다.

행안부는 “원안위 대전사무소 설치로 대전 원자력안전협의회(2015년 주민들과의 소통을 위해 구성-주민 대표, 전문가, 지방의원, 지자체 및 원안위 공무원 등 20명 참여)도 더욱 활기를 띨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전사무소는 총 5명으로 구성돼 본부 정원 1명(5급)과 한빛원전지역사무소 2명(5급 1명, 6급 1명)이 배치되고, 필요 인력 2명(6급)을 증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