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하 나이부터 성추행 의혹까지...선우은숙과 이혼한 이유는?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8.04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영하 나이는 몇 살?
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한 이유
이영하 미투운동, 성추행 의혹

이영하 나이부터 성추행 의혹까지...선우은숙과 이혼한 이유는?

SBS 플러스 밥은먹고다니냐
SBS 플러스 밥은먹고다니냐

 이영하가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하면서 그의 나이부터 선우은숙과의 이혼이유까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3일 이영하는 바은 먹고 다니냐를 통해 선우은숙과 이혼 이후를 언급했다.

이영하는 1981년 10살 연하 선우은숙과 결혼했으나, 결혼 26년만인 2007년 돌연 이혼을 발표해 많은 사람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대해 김수미는 “둘이 너무 예쁜 부부여서 이혼했다고 했을 때 굉장히 쇼킹했다. 역시 부부 관계는 둘만 안다”고 물었다. 이영하는 “성격 차이가 문제였다”고 털어놨다.

이영하는 “원인 제공은 나 같다. 사람이 많다 보니까. 매일 밖에서 돌지, 친구들 만나지, 후배들 만나지. 촬영 때문에 얼마나 바빴나. 내가 날 볼 시간이 없을 정도였다. 시간이 남으면 친구들 만나서 시간을 보내다 보니”라고 이야기했다.

이혼 이후 관계에 대해서 묻는 질문에는 “이혼은 했지만 아이들 생일이라든지 추석, 설 같은 명절엔 같이 보낸다. 집에서 떡국도 먹는다”고 말했다. 재결합에 대해 묻자, 이영하는 “혼자 있는 지금이 너무 편하다”며 “아이들도 지금 상태가 좋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선우은숙에 대한 미련은 남은 듯했다. 이영하는 “지난 번 가족 식사 자리에서 선우은숙 씨가 나이가 들면 생각날 것 같다고 하더라. 만약에 어디 아프면 걱정하지 마시라고. 내가 보살펴 준다고 했다”고 이야기했다.

MBN 속풀이쇼동치미
MBN 속풀이쇼동치미

성우은숙과 이영하는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 함께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선우은숙은 “미래의 인생을 판단하라고 한다면 나는 지금과 같은 선택을 안 했을 거다. 그때는 나도 철이 없었다. 돌이켜 보면서 삶 속에 시간이 이렇게 갔는데 뭐가 그렇게 힘들었을까 싶다”고 이혼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에 이영하는 “내가 생각해보니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 내 주위에 사람이 너무 많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러자 선우은숙은 “나는 그게 너무 싫었다”고 말했고, 이영하는 “이해한다. 집에 있어야 할 사람이 자꾸 밖으로 겉도니까 그랬을 거다”고 공감을 표했다.
 
선우은숙은 “내 아킬레스건을 건드려서 나를 정말 힘들게 했으면 아마 미련이 없었을 거다. 근데 남들은 모르니까 우리가 바람을 펴서 이혼을 했다 등 별 얘기가 다 있었다. 그런데 그랬으면 다시는 못 만났을 거다. 나는 불똥이 이상하게 피워서 ‘왜 남편이 내 편을 안 들지’ 이런 거에 왔다”고 말했다. 며느리 최선정은 “그건 미움이 아니라 삐침이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선우은숙은 “남편에게도 이런 얘기 안 했는데 이혼하고 2년 반을 울었다. 생일날만 되면 ‘내가 애들을 봐서 이렇게 하면 안되는데’ 싶었다. 이혼을 했는데 얼떨결에 이혼한 사람 마냥 나와서 사니까 나갈 수가 없더라”고 말해 먹먹함을 자아냈다.

이영하는 1950년 생으로 올해 70살이다.

TV 조선

한편 이영하는 지난 2018년 미투운동으로 인해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1980년대 고등학생 신분으로 미스코리아 대회에 출전에 수상했다고 밝힌 탤런트 A 씨는 "자신도 익명으로 가해자도 익명을 해달라"는 조건 하에 인터뷰를 진행했다.

당시 "갓 대학에 들어간 어린애였다"고 밝힌 A씨는 "'워낙 유명한 분'과 함께 '투 샷'을 촬영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촬영을 마친 뒤 여의도에 있는 관광호텔로 오라고 했다"면서 "나를 강압적으로 침대에 눕혔다"고 전했다. 이어 "B가 소름 끼치는 신음 소리를 내면서 나를 짖눌렀다"고 밝힌 A씨는 "어느 순간 조금 벗겨진 청바지 위로 축축함이 느껴졌다"며 "지난 36년간 그 불결했던 느낌을 지니고 살았다"고 미투 운동에 동참한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50대 중반의 나이인 A씨는 "기사를 보며 나와 비슷한 피해 여성들을 접하며 그때 일이 떠올랐다"면서 딸의 말을 듣고 이번 고백을 하기로 결심했다는 사실도 알렸다.

기사에 따르면 A는 B와 함께 드라마에 출연한 것은 물론 B의 아내와도 함께 드라마에 출연한 경험이 있다. A는 해당 매체를 통해 B와 주고 받은 SNS 메시지를 공개해 대중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TV조선과 조선일보는 모두 "이영하가 현재 해외에 체류 중"이라는 사실을 밝힘과 함께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현재 국내에 없다는 이야기만 돌아왔다"고 강조했다.

이날 두 매체를 통해 공개된 이영하의 SNS 메시지에는 다소 미온적인 사과 태도가 담겨 있어 더욱 논란이 일었다. "정말 오랜만이네요. 35년 됐나요?"라고 시작된 그의 메시지는 "얼굴 보며 식사라도 하며 사과도 하자"며 둘과 친분이 있는 지인과 동반해 같이 자리를 하고 싶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어진 메시지를 통해 "너무 마음이 혼란스러워 기절한 듯 누워있다"며 심적 고통을 호소한 이영하는 "진솔한 사과할 시간을 달라"고 몇 차례 강조하기도 했다.

 

--

이영하 나이부터 성추행 의혹까지...선우은숙과 이혼한 이유는?

이영하 나이는 몇 살?
이영하 선우은숙과 이혼한 이유
이영하 미투운동, 성추행 의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