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공예 서복수-화훼장식 송영순-제과·제빵 이창민 '대전시 명장' 선정
  • 김현호 기자
  • 승인 2020.08.05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복수 전통석재전문 대표
서복수 전통석재전문 대표
송영순 영림플라워 대표
송영순 영림플라워 대표
이창민 하레하레 대표
이창민 하레하레 대표

[금강일보 김현호 기자] 서복수(62) 전통석재전문 대표와 송영순(64·여) 영림플라워 대표, 이창민(45) 하레하레 대표가 대전을 대표하는 명장으로 선정됐다.

대전시는 ‘2020년 대전시 명장’ 3명을 최종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석공예직종 명장으로 이름을 올린 서 대표는 2011년 전국기능경기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하고 2015년 고용노동부 우수숙련기술자에 선정됐으며 석공예 제작 기술 전수를 위한 현장의 작업 과정을 체계화 하는 노력이 돋보였다.

화훼장식직종 명장인 송 대표는 2008년 전국기능경기대회 동메달을 획득하고 지난해엔 우수숙련기술자에 선정됐으며 숙련기술관련 여러 평가항목에서 상위 점수를 받아 종합순위 1위를 차지했다.

제과·제빵직종 명장에 선정된 이 대표는 2010년 제과기능장 취득한 뒤 2016년 베이커리월드컵 세계대회 1위를 수상하는 등 숙련기술이 뛰어나다는 평이다. 다양한 신제품 개발에도 매진하며 제과·제빵 직종에서 이름을 날리는 중이다.

선정된 명장에겐 21일 명장인증서와 인증패가 수여되고 1인당 연 300만 원씩 5년간 장려금이 지급된다.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명장들이 지속적으로 배출돼 지역 산업과 경제발전에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 이 제도가 더 널리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해 지역의 많은 기술인들이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현호 기자 khh0303@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