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집’ 민주당 분열 본격화?
  • 최일 기자
  • 승인 2020.08.05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당 지방의회 원구성 파행 징계 두고 불만 분출
권중순 시의회 의장 왕따 논란도
 

[금강일보 최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윤리심판원이 제8대 후반기 시·구의회 원 구성 파행 관련자들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한 후 이를 둘러싼 내홍이 분출하며 2년 전 지방선거와 지난 4월 총선에서 역대급 압승을 거둔 집권여당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관련기사-이선용 의장 '제명' 충격]

서구의회 이선용 의장에겐 ‘제명’, 동구의회 박민자 의장에게는 ‘서면 경고’ 한 것을 두고 당장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 당원은 “의장이 되기 위해 야당과 협잡하고, 우리 당 의원들을 병신 만들어 놓은 구의회 의장 한 사람은 제명, 한 사람은 서면 경고, 이게 말이 되나”라며 흥분했다.

이 의장 제명과 관련해선 “윤리심판원의 엄단 배경에 특정 지역 연고가 작용했다”라는 볼멘소리도 나돌고 있다. 서구 갑과 을 지역의 민주당 구의원이 7대 7 동수로 맞서며 촉발된 파행 사태를 편향된 시각에서 바라보고, 한쪽은 형식적인 서면 경고에 그친 데 반해 다른 한쪽에 대해선 제명 또는 당원 자격정지를 단행했다는 것이다.

서구을 박범계 국회의원으로선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의 ‘저는 임차입니다’ 발언 공격에 집중하는 사이 자신의 책임 아래 있는 구의원들이 추풍낙엽처럼 나가 떨어지는 상황을 맞았다.

하지만 야당 초선 여성의원에게 ‘억양’ 운운하며 발끈한 박 의원이 정작 본인 지역구에서 벌어진 파행과 징계 참사에는 침묵하고 있다. 일각에선 2년 뒤 시·구의원 공천을 염두에 둔 박 의원이 당 차원의 ‘구조조정’을 애써 방관하고 있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동구에선 장철민 국회의원이 박민자 의장 선출 직후 파행 사태에 사과문을 발표한 게 주효했는지, 박 의장은 면죄부를 받은 모양새가 돼 더욱 대조를 이룬다. 이선용 의장으로선 박병석(서구갑)·박범계 국회의원 간의 신경전·기싸움의 희생양이 된 듯한 처지가 됐다.

이 같은 민주당의 불협화음은 어느 정도 예견된 일이라 할 수 있다. 지방정부와 지방의회를 장악한 절대 다수당으로서 과도하게 ‘큰집’이 된 민주당에선 과거 당적 등 ‘출신 성분’에 따른 편 가르기가 잠재된 위험요소로 지목돼 왔고, 소위 ‘적폐’로 낙인찍을 법한 세력까지 끌어안은 공천 부작용이 하나둘 표출되고 있다.

“당에서 지방의회 원 구성에 지나치게 개입을 한다”라는 반발도 여전하다. 결과적으로 민주당으로선 ‘정당민주주의’(당론 위배)와 ‘의회민주주의’(본회의 표결 결과 역행) 모두 상처를 입은 형국이 됐다. 차기 대전시당 위원장으로 추대된 박영순 국회의원(대덕구)은 “지방의회 원 구성 과정에서 부끄러운 모습을 보여 당의 위신이 크게 떨어졌고, 지지자들로부터 많은 걱정을 사고 있다”며 “뼈를 깎는 자성과 혁신을 통해 거듭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최근 박병석 국회의장과 정세균 국무총리, 이낙연 의원의 서구 정림동 코스모스아파트 수해 현장 방문 시 권중순 시의회 의장이 배석을 하지 않은 것을 두고 “권 의장이 시의회 수장으로 인정을 받지 못하며 당으로부터 노골적인 왕따를 당하고 있다”라는 우려와 비아냥이 뒤섞인 말도 당원들 사이에 오르내리는 등 의원직 사퇴 번복 해프닝을 빚은 권 의장의 입지가 임기 시작부터 크게 위축되고 있다.

최 일 기자 choil@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