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민의 뮤직쇼 생방송 중 괴한 난입해 유리창 곡괭이로 파손...용의자 "휴대전화가 25년째 도청당하고 있어"
  • 송나영 기자
  • 승인 2020.08.05 1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황정민의 뮤직쇼 생방송 중 괴한 난입해 유리창 곡괭이로 파손...용의자 "휴대전화가 25년째 도청당하고 있어"

 황정민의 뮤직쇼가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괴한이 난입해 난동을 부려 충격을 안겼다.

5일 KBS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이런 사실을 알리며 “이날 오후 3시 40분경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KBS 본관 2층에 위치한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의 대형 유리창을 둔기로 파손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는 일반 시청자들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공간에 위치해 있어서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었지만, KBS시큐리티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다행히 인명 피해 등은 발생하지 않았다”며 “KBS는 주변 CCTV 화면을 제공하는 등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해당 사건이 일어난 당시 스튜디오에선 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가 생방송되던 중이었다. 이날 방송은 '보이는 라디오'로 실시간 중계됐으며, 유리창이 깨지는 소리도 라디오 전파를 통해 흘러나갔다. 이같은 소동에 DJ 황정민은 즉시 스튜디오를 떠났고, 게스트 김형규가 대신 방송을 마무리했다.

유리창을 파손한 A 씨는 출동한 경찰과 KBS 직원에 의해 제압돼 특수재물손괴 혐의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휴대전화가 25년째 도청당하고 있는데 다들 말을 들어주지 않아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범행 과정에서 손을 다쳐 현장에 출동한 119 구조대의 응급처치를 받기도 했다. A 씨 이외에는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