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아산 호우피해 지역 방문
  • 이진학 기자
  • 승인 2020.08.09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왼쪽) 총리가 오세현 시장으로 부터 송악면 평촌3리 도로유실 현장 복구 상황을 설명 받고 있다. 아산시 제공

[금강일보 이진학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8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아산지역을 찾아 아산의 피해 현황을 보고 받고 복구현장을 둘러봤다.

이날 송악면 평촌3리 수해현장에서 정총리를 맞이한 오세현 시장은 “관내 온양천 등의 기 정비된 지방하천 홍수 설계 빈도는 30년을 기준으로 되어 있다. 이번 유례없는 집중호우로 피해가 커진 이유다. 지방하천도 최근 상향된 기준에 따라, 80년 빈도로 하천정비 사업이 시급히 시행되어야 한다”며, “아산시는 충남도와 함께 이러한 홍수 설계 빈도를 반영한 하천 재해정비 계획을 세워놨으나 예산 부족으로 인해 실행하지 못하고 있었다. 이번 항구복구 계획을 세울 때 국가적 차원의 검토를 건의한다”고 말했다.

이에 정 총리는 “지구온난화 등으로 복구 기준 재설계 등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재검토하겠다”며, “임시방편의 복구가 아닌 항구적인 복구를 함으로써 다시는 같은 지역에서 똑같은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피해 복구현장을 떠난 정 총리는 이재민 임시대피시설로 사용되고 있는 모종동 신리초를 방문해 이재민을 위로하는 한편, 공직자와 자원봉사자를 격려했다.

아산=이진학 기자 ljh1119@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