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수수색에 구속까지…도안개발사업 잡음
  • 강정의 기자
  • 승인 2020.08.13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업 관련 특혜 의혹 다시 불거져
2-5지구에선 업체간 법적 공방도

[금강일보 강정의 기자] 대전 도안지구 개발사업과 관련한 비리 의혹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검찰이 개발 사업 과정에서의 특혜 의혹으로 대전시청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인허가 관련 공무원이 구속되는 사태까지 벌어지면서 향후 파장이 어디까지 미칠지 주목된다.

13일 대전시에 따르면 도안지구 2단계 개발은 유성구 용계동 일원 298만 7000㎡에 1만 5000세대를 수용하는 사업으로 단독주택지 14개와 공동주택지 16개, 준주거지 2개, 상업용지 6개, 공업용지 2개 등 모두 40개 구역으로 나뉘어 지구단위별 개발이 진행 중이다. 지난해 3월 가장 먼저 분양에 나선 2-1지구 도안 아이파크시티 1·2단지는 발코니 확장비 등을 포함해 3.3㎡당 1500만 원을 웃도는 수준에 분양됐고 10만 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렸다.

그러나 시민단체가 사업승인 특혜 의혹을 제기하며 관련 공무원들을 수사기관에 고발하고 검찰이 건설사 사무실과 대전시청을 압수수색하는 등 잡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 2-2지구 토지주들은 낮은 보상가에 대한 불만을 토로하며 대전시청 앞에서 수개월째 천막 농성을 벌이고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2-6지구 사업과 관련해선 대전시 인허가 관련 부서 공무원이 업체 관계자로부터 금품·향응을 수수한 혐의로 지난 11일 구속됐다. 뇌물을 건넨 업체 관계자 또한 앞서 구속됐다. 구속된 공무원 외에 다른 공무원 1명과 외부 도시계획위원인 교수 2명에게도 영장이 청구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았으나 법원은 이들에 대한 영장은 기각했다. 이밖에도 2-5지구에선 아파트 개발 사업권을 따내려는 두 업체가 도시개발구역 지정 신청에 필요한 토지소유주 동의서 위조 여부를 놓고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

강정의 기자 justice@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