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문화가 있는 날 보조사업 공모 선정
  • 이준섭 기자
  • 승인 2020.09.07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전통나래관에서 운영하는 소제극장 모습. 대전문화재단 제공

[금강일보 이준섭 기자] 대전시는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공모한 2021년 문화가 있는 날 지자체 보조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5000만 원(총 사업비 1억 원)을 확보했다고 7일 밝혔다.

문화가 있는 날 지자체 공모사업은 문화시설을 거점으로 지자체가 지역 특색에 맞는 밀착형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시에서는 대전전통나래관을 중심으로 ‘대전 철도마을의 소소한 이야기’를 운영할 예정이다.

대전 철도마을의 소소한 이야기는 전통나래관, 대전문화재단, 지역 예술단체 및 기획자와 협업으로 시민의 문화 향유와 직접 참여를 유도하고자 고전영화에 목소리 연기와 연주가 있는 ‘소제극장’, 지역민의 시각으로 바라본 대전 동구 중앙동을 예술교육으로 표현하는 ‘철도마을 인생전’, 소소한 마을잔치 ‘가을걷이’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문화재단 관계자는 “문화가 있는 날을 맞아 문화 향유와 문화 예술 참여로 소소한 삶의 즐거움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준섭 기자 ljs@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