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세종아파트 매매가 상승세 유지
  • 서지원 기자
  • 승인 2020.09.13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전주 보다 0.01%포인트 하락한 0.31%
세종 오름폭 축소 0.47% 상승

[금강일보 서지원 기자] 대전과 세종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다. 다만, 오름폭이 줄어들었다. 세종도 매매전세가격 상승폭이 둔화되는 모습이다.

13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7일 기준)에 따르면 이번주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지난주 대비 0.08% 오르며 상승폭이 축소됐다. 서울은 0.01%로 상승폭을 유지했고 인천과 경기를 더한 수도권은 0.07%에서 0.06%로 상승폭이 축소됐다. 지방도 0.12%에서 0.11%로 상승폭이 하락했다. 안정화 대책과 코로나 재확산에 따른 경기 위축 우려 등으로 매수세 감소 및 관망세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대전의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도 지난주(0.32%) 대비 0.01%포인트 하락한 0.31%를 기록했다. 하지만 세종(0.47%)에 이어 전국에서 두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구별로는 유성구(0.44%)가 지난주(0.49%) 대비 0.05%포인트 하락했지만 가장 높았다. 서구는 0.02% 하락하며 0.37% 상승을 기록했다. 동구도 0.17%에서 0.14%)로 상승폭이 축소됐고 대덕구 역시 소폭 하락하며 0.26% 상승률을 나타냈다. 반면 중구는 지난주 대비 0.04% 상승하며 0.11%를 기록했다.

세종은 이번주 0.47% 상승으로 지난주(0.51%)보다 오름폭이 줄어들었다. 여전히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하고 있지만 8월에 이어 이달까지 6주 연속 둔화하고 있다. 행정수도 이전호재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으나, 급등한 매도호가에 매수세가 주춤하고 있다는 게 감정원의 설명이다.

전국 주간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주 상승폭을 유지했다. 수도권(0.16%→0.16%) 및 서울(0.09%→0.09%)과 지방(0.14%→0.14%) 모두 전주 대비 상승폭에 변화가 없었다. 공표지역 176개 시·군·구 중 지난주 대비 상승 지역(141→148개) 및 하락 지역(12→13개)은 증가, 보합 지역(23→15개)은 감소했다.

지난주 0.28% 올랐던 대전의 전세가격은 교육환경이 양호한 지역 또는 역세권 위주로 상승세가 지속됐으나,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등으로 거래활동이 위축되며 상승폭(0.07%)이 줄었다.

구별로도 유성구와 대덕구는 상승폭이 축소됐고 중구(0.09%→0.12%)와 동구(0.07%→0.11%)가 소폭 올랐다. 서구는 지난주와 동일했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지난 주 1.06% 올랐던 세종 아파트 전세가는 이번주 0.87%으로 하락했다. 매물부족 등으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으나, 6생활권 3000여 가구 대규모 입주가 다가옴에 따라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말했다.

 

서지원 기자 jiwon401@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