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노루벌 복합커뮤니티센터 현장 점검
  • 신성룡 기자
  • 승인 2020.09.14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준공…생태체험 프로그램 운영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이 14일 노루벌 적십자 생태원 내 건립 중인 복합커뮤니티센터 건축공사장 현장을 찾아 공사 진행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서구 제공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이 14일 노루벌 적십자 생태원 내 건립 중인 복합커뮤니티센터 건축공사장 현장을 찾아 공사 진행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서구 제공

[금강일보 신성룡 기자] 장종태 대전 서구청장은 14일 ‘노루벌 적십자 생태원’ 조성부지(흑석동 산95-1번지)에 건립 중인 복합커뮤니티센터 건축공사장 현장 점검을 했다.

이 사업은 지난해 국토부에서 주관하는 여가녹지(환경·문화) 공모사업에 선정돼 총사업비 20억 원(국비 18억 원, 지방비 2억 원) 투입, 기존 적십자 청소년 수련원 부지에 구절초와 반딧불이를 테마로 친환경 여가생활 공간을 조성해 시민에게 상시 개방하고자 하는 연차사업이다.

노루벌 적십자 생태원 공사는 2단계로 추진되며 1단계는 기존 노후건물 철거 후 신축 공사로 지난 1월 착공했으며 구절초와 반딧불이 전시관, 다목적 교육 및 체험장, 휴게실 등 방문객의 휴식과 소통 공간으로 조성돼 이달 말 준공한다. 2단계는 경관개선 공사로 사업부지 훼손지 정비, 경관 수목 식재, 구절초 산책길, 유아 숲 체험원 등을 조성하고 11월 말 준공 예정이다.

내년에는 대전 최초 메타세쿼이아 숲과 우리나라 반딧불이 3종이 모두 출현하는 청청지역인 노루벌과 갑천의 생태자원과 연계한 생태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장종태 청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언택트 명소가 주목받고 있다”며 “노루벌 적십자 생태원을 코로나로 지친 시민들에게 휴식과 안정을 채워줄 친환경 여가 힐링 공간으로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성룡 기자 dragon@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