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관파천 급상승 검색어 등장 아관파천 의미, 발발한 이유는?
  • 장현민 인턴기자
  • 승인 2020.09.15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관파천 급상승 검색어 등장 아관파천 의미, 발발한 이유는?

서울 구 러시아 공사관 (사진=두피디아)

포털사이트 급상승 검색어에 아관파천이 등장했다.

아관파천은 1896년 2월 11일부터 1897년 2월 20일까지 1년간 조선 고종과 세자가 경복궁을 떠나, 어가를 러시아 제국 공사관으로 옮겨서 거처한 사건이다.

1864년 조선 고종 1년 이후 러시아 제국을 한자로 ‘아라사’로 조선왕조실록에 기록했다. 따라서 ‘아관’이란 러시아 대사관을 뜻하며, 당시 일본에서는 러시아를 ‘노서아’라고 부르기도 했기 때문에 노관파천이라고도 했다.

조선왕조실록에 '노서아'라는 명칭이 등장한 것은 1905년 대한제국 광무 9년 9월 5일 노서아-일본의 강화 조약(포츠머스 조약) 기록이 유일하며, 러시아 대사관을 ‘노관’(露館)이라고 칭한 것도 1897년 두 차례에 불과했다. 아관파천 당시에는 ‘파천’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고 나중에 붙인 명칭이다.

1895년 을미사변으로 조선 국민의 대일 감정이 극도로 악화하고 각지에서 의병이 일어나 전국이 소란스러워지자 러시아 공사 베베르는 공사관 보호라는 명목으로 수병 100명을 서울로 데려왔다. 이에 친러파인 이범진 등은 베베르와 공모하여 1896년 2월 11일에 국왕의 거처를 궁궐로부터 지금의 서울특별시 중구 정동인 정동에 있는 러시아 공사관으로 옮겼다.

고종은 옮긴 당일 내각총리대신 김홍집을 비롯하여 김윤식·유길준·어윤중·조희연·장박·정병하·김종한·허진·이범래·이진호를 면직하고, 유길준 등을 체포하도록 명했다. 이어 김병시를 내각총리대신에 명하는 등 내각 인사를 새로 했다.

이날 김홍집과 정병하가 백성들에게 살해됐다. 어윤중 또한 살해됐고 유길준·조희연 등은 일본으로 망명했다. 이범진·이완용 등의 친러 내각이 조직됐다.

러시아 제국은 1896년 5월 니콜라이 2세의 황제 대관식 이후에 일본 제국과 가까워지며 야마가타-로바노프 협정을 맺는다. 또한 러시아 제국은 경원과 경성의 채굴권과 압록강·두만강 및 울릉도의 채벌권과 같은 각종 이권을 요구했다.

이에 1897년 2월 18일 궁으로 돌아갈 것을 명한 고종은 이틀 뒤인 2월 20일에 덕수궁으로 환궁했다. 이때 고종이 다른 나라의 공관에 피신하여 다른 나라 군대의 보호를 받고 있으니 조선의 자주권이 심하게 훼손된다. 그리고 그 이후 러시아의 간섭이 심해지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