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대 ‘학생 창업유망팀 300’ 13개팀 선정
  • 김지현 기자
  • 승인 2020.09.15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전 K-스타트업 2020 학생창업유망팀 300에 선정된 한남대 학생들이 인증서를 수여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남대 제공

[금강일보 김지현 기자] 한남대학교(총장 이광섭)는 15일 교내 대회의실에서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는 도전 K-스타트업 2020 학생창업유망팀 300 인증서 수여식을 개최하고 13개 팀에게 유은혜 부총리 명의 인증서를 전달했다.

이번 창업경진대회는 국내 최대 규모로 전국 대학에서 300개 학생창업유망팀을 선발했다. 충청권에서는 88개팀이 선정됐고, 이 중 대학은 모두 13개 팀이 선발돼 최다 선정 기록을 세웠다.

선발된 팀은 CC팀, 하랑팀, CVC팀, 옥타곤팀, MATE팀, 학연지연흡연팀, 소수시민 도승재팀, OR팀, WM팀, H’STORY팀, MPL팀, H-COCO팀, PetMily팀 등이다. 특히 대학은 상위 35개 팀이 경쟁하는 본선 무대에 4개 팀이 진출해 전국 최다팀 본선 진출이라는 성과도 올렸다. ‘옥타곤 팀’(글로벌비즈니스전공)은 전문가평가, 유형간 상호평가, 국민평가 등으로 진행된 모의 크라우드펀딩에서 시장성·사업성을 인정받아 충청권에서 유일하게 상위 6개 팀에 선발돼 상금 300만 원을 확보했다. 이들은 유도블록 위 빙판으로 인한 낙상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열선을 넣은 빙결방지 유도블록을 제안했다.

향후 옥타곤 팀은 대학 정문에서 한남오거리까지 1Km 구간에 빙결방지 유도블록을 시범 설치할 계획이며 이를 바탕으로 추후 사업화하기로 했다.

경진대회 참여팀들은 LINC+사업단의 지원을 받았으며, 11개 팀은 디자인씽킹 기반 다학제 융복합 교육을 주관하는 한남디자인팩토리의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이수한 학생들로 구성됐다. 학생들의 창업 아이템은 스쿨존 어린이 사고 예방 펜스, 높은 턱을 쉽게 오를 수 있는 수동휠체어 보조바퀴, 반려동물과 공간 분리가 가능한 스마트펜스 등 참신한 아이디어 제품들이다.

이 총장은 “아이디어와 패기를 가진 우리 학생들이 대견하다. 앞으로 장애물과 실패에 굴하지 말고 아름다운 성취를 향해 계속 나아가길 바란다”며 “학교에서도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격려했다.

김지현 기자 kjh0110@ggilbo.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